국제

빽빽이 앉은 속옷차림 죄수들…엘살바도르, 또 교도소 공개한 이유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엘살바도르의 대표 범죄조직인 MS-13과 바리오 18 출신 재소자들의 모습으로 지난 4일 이살코 교도소에서 촬영됐다. 사진=AFP연합뉴스

지난해 4월 언론에 보도돼 전세계에 큰 충격을 안긴 엘살바도르 교도소의 재소자들 모습이 또다시 공개됐다.

최근 AFP통신 등 외신은 엘살바도르가 정부가 수도 산살바도르에 위치한 이살코 교도소 등 2곳의 내부 모습을 언론에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번에 공개된 사진을 보면 지난 4월과 비교해 별다른 차이는 없다. 머리카락을 모두 밀어버린 재소자들이 여전히 흰 속옷만 입고 모두 빽빽이 붙어 앉아있기 때문이다. 다만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모든 재소자들이 마스크를 쓰고있는 모습이 이채로울 뿐이다.

▲ 사진=AFP연합뉴스

지난 4월 이 사진이 언론에 보도되면서 국제 인권단체들을 중심으로 큰 논란이 일었다.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의 덩컨 터커는 "믿을 수 없을 정도로 비인간적인 사진들"이라면서 "인류사에서 가장 어두웠던 순간들의 장면이 떠오른다"고 비판한 바 있다.

이번에 같은 논란이 예상 됨에도 정부가 또 다시 언론에 교도소 내 모습을 공개한 것은 최근 현지 인터넷매체 엘파로의 의혹 보도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엘파로 측은 지난 4일 "엘살바도르 정부가 대형 범죄조직인 MS-13(마라 살바트루차)과 교도소에서의 특혜를 약속하며 살인율을 낮추기위해 협상을 벌였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곧 정부가 MS-13과 협상을 통해 조직이 살인율을 낮추는 대신 이 단체 조직원에게 교도소 내 혜택을 줬다는 내용이 골자다. 실제로 지난해 6월 나이브 부켈레(39) 대통령이 취임한 이후 살인 건수는 눈에 띄게 줄었다.

결과적으로 이번 교도소 내 모습을 다시 공개한 것은 일부 언론의 의혹 보도에 대한 정면 반박인 셈이다. 이에대해 부켈레 대통령은 "과거에는 테러리스트들의 인권을 침해했다고 비판하더니 이번에는 특혜를 운운한다"면서 "어떤 특권인지 보여달라"며 반박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