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해변에 쓸려온 ‘미스터리 생물’ 정체는? 고급 식재료 “7600만원어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英해변에 쓸려온 ‘미스터리 생물’ 정체는? 고급 식재료 “7600만원어치”

최근 영국의 한 해변을 산책하던 일가족이 조개 같은 생물이 빽빽이 달린 유목을 발견했다.

이들 가족은 촉수를 뻗으며 꿈틀거리는 그 모습에 “이 세상의 것이 아닌 것 같다”고 생각했지만 그 정체를 조사한 결과 유럽 일부 지역에서 고가에 거래되는 식재료인 것을 알아냈다고 리버풀에코 등 현지매체가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머지사이드주(州) 뉴브라이튼에 사는 마틴 그린(47)은 가족과 함께 주말에 북웨일스 카나번 인근 해변을 산책하다 커다란 유목을 발견했다.

가까이 다가가 보니 조개 같은 생물이 빽빽이 유목을 뒤덮고 있었다. 각 조개는 반투명의 긴 촉수를 뻗어 유목에 달라붙어 있다. 조개 속에서 문어의 다리처럼 갈라진 입을 벌린 개체도 있어 외계생명체처럼 생각됐다.

마틴은 발견 당시 일에 대해 “처음 발견한 아내 제마가 ‘이리 와서 이것 좀 봐’라고 해서 가보니 이 세상 것이 아닌 것 같은 물체가 거기 있었다”면서 “이런 것은 지금까지 본 적도 없으니 놀랐었다”고 밝혔다.

마틴이 아들 다니엘과 함께 이 생물에 대해 조사해보니 ‘거위목 따개비’(Gooseneck Barnacles·학명 Pollicipes pollicipes)라는 이름의 따개비 일종으로 밝혀졌다. 이 따개비는 특히 점액성이면서 짠맛이 나는 독특한 식감을 지녀 스페인과 포르투갈에서는 페르세베(percebe)로 불리는 식재료로 쓰인다. 우리나라를 비롯한 아시아 일부 지역에서는 이와 생김새는 물론 맛도 비슷하다고 알려진 거북손(학명 Pollicipes mitella)이 있지만, 정확히 같은 종은 아니다.

특히 이 따개비는 값이 매우 비싼 것으로 유명하다. 마틴은 “구글에서 검색해보니 이 따개비의 가격은 마리당 25파운드(약 3만8000원)에 달한다”면서 “우리가 발견한 유목에는 2000마리 정도 붙어 있었으므로 합치면 5만 파운드(약 7600만원) 정도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거위목 따개비는 제철이 되면 kg당 322파운드(약 49만원)에 거래되기도 한다.

이에 대해 마틴은 “발견한 유목의 정확한 위치를 밝히면 사람들이 몰려들어 위험할 수 있다”고 말하며 자세한 장소를 공개하길 꺼렸다.

사진=마틴 그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