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화석 찾다가 수류탄 발견한 英 10대 소년…현장서 폭파(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국 해변에서 발견된 수류탄을 폭탄전문가들이 폭파시키는 모습

영국 잉글랜드 북동부의 한 해변을 방문한 10대 소년이 우연히 모래사장에서 터지지 않은 수류탄을 발견해 전문가들이 위험 제거에 나섰다.

데일리메일 등 현지 언론의 13일 보도에 따르면 평소 화석을 찾는 것을 좋아한 아잔 자미(14)라는 이름의 소년은 이날도 해변에서 화석을 찾기 위해 모래사장을 뒤지고 있었다.

그러다 우연히 터지지 않은 수류탄을 발견했고, 가까스로 현장을 피한 뒤 당국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클리블랜드 폭탄처리반은 현지 주민들에게 해당 사항을 경고한 뒤 접근을 금지시켰다. 인근 50m에 경계선이 설치됐고 주변 도로도 폐쇄됐다.

이후 폭탄처리반은 낡은 수류탄을 강제로 폭파했고, 현장에서 멀리 떨어진 주민들에게도 보일 정도로 강력한 폭발에 발생했다.

현지 경찰은 해당 수류탄의 정확한 출처를 공개하지 않았다. ‘낡은 수류탄’이라고 발표한 것을 미루어 보아 최근에 사용된 것은 아닌 것으로 추측된다.

경찰 측은 “한 소년의 신고로 안전하게 폭탄이 제거됐다. 낡은 수류탄은 폭발물 처리팀에 의해 파괴됐으며, 해당 지역은 이후 다시 개방됐다”고 밝혔다.

한편 영국에서 어린아이가 우연히 수류탄을 발견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5년 전에는 웨스트런던 노팅힐 인근 운하에서 자석 낚싯대를 가지고 놀던 당시 8세 소년이 물고기 대신 수류탄을 낚아 주위를 놀라게 했다. 당시 꼬마아이가 낚은 수류탄은 2차 세계대전 당시 폭발하지 않은 불발탄으로 추정됐고, 이후 현장이 아닌 다른 안전한 장소에서 폐기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