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홀로 30년 간 산을 깎아 수로 만든 노인…주민과 동물의 젖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의 한 노인이 무려 30년간 산을 깎아 수로를 완성했다. 12일(현지시간) ANI통신은 인도 비하르주 가야시의 한 마을 노인이 판 수로가 주민은 물론 야생동물의 젖줄이 되어주고 있다고 전했다./사진=ANI 트위터

인도의 한 노인이 무려 30년간 산을 깎아 수로를 완성했다. 12일(현지시간) ANI통신은 인도 비하르주 가야시의 한 마을 노인이 판 수로가 주민은 물론 야생동물의 젖줄이 되어주고 있다고 전했다.

가야시 중심부에서 80㎞ 떨어진 시골 마을 코틸라와. 이곳에 사는 라운기 부이얀 할아버지는 30년 전부터 하루도 쉬지 않고 산을 깎고 땅을 팠다. 빗물이 흐르도록 길을 내고 싶었다. 마을 연못으로 물을 끌어가고 싶었다. 장마철마다 홍수 피해를 겪으면서도 정작 농업용수가 부족해 애를 먹는 마을 주민들을 위해서였다.

▲ 라운기 부이얀 할아버지는 30년 전부터 하루도 쉬지 않고 산을 깎고 땅을 팠다./사진=ANI 트위터

할아버지는 “주민들은 먹고살기 위해 각자 생업으로 돌아갔지만 나는 멈추지 않았다. 소를 치면서 산을 깎고 땅을 팠다”고 밝혔다. 마을 사람 모두 대수롭지 않게 여겼지만, 할아버지는 첩첩산중에 파묻혀 묵묵히 외길을 걸었다.

그리고 얼마 전, 할아버지만의 과업이 비로소 끝이 났다. 길이 3㎞의 수로가 생긴 덕에 이제 산꼭대기에서 흘러내린 물을 연못으로 끌어와 마을 용수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 홍수 걱정도 절반으로 줄었다. 꼬박 30년 만에 할 일을 끝낸 할아버지는 더없이 개운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 길이 3㎞의 수로가 생긴 덕에 이제 산꼭대기에서 흘러내린 물을 연못으로 끌어와 마을 용수로 활용할 수 있게 됐다./사진=ANI 트위터

농축산업으로 생계를 꾸리는 마을 주민들은 뒤늦게 할아버지의 노고를 치하했다. 파티 만지라는 이름의 주민은 “지난 30년간 할아버지 혼자서 깎아 만든 수로는 수많은 야생동물의 젖줄이 될 것이며, 밭에 물을 댈 것이다. 할아버지가 마을 전체를 위해 애써주셨다”며 고마워했다. 다른 주민 역시 “많은 주민이 수로의 혜택을 볼 것이다. 수로가 생긴 뒤에야 그 필요성을 알게 됐다”고 머쓱해 했다.

현지언론은 맨손으로 30년간 산을 깎아 수로를 만든 할아버지에게서 이른바 ‘마운틴 맨’을 떠올렸다. 오로지 망치와 정만으로 산을 뚫어 길을 낸 다사랏 만지 할아버지가 그 주인공이다.

▲ 할아버지는 “주민들은 먹고살기 위해 각자 생업으로 돌아갔지만 나는 멈추지 않았다. 소를 치면서 산을 깎고 땅을 팠다”고 밝혔다./사진=ANI 트위터

만지 할아버지는 1960년 다친 부인이 병원에 가지 못해 죽자, 이후로 매일같이 산을 깎아 길을 만들었다. 새벽 4시에 일어나 산을 깎고 생계를 위해 농사를 지은 뒤 어두워지면 다시 산을 깎는 수고스러운 작업을 반복했다.

그리고 22년 만에 길이 110m, 폭 8m짜리 흙길이 완성됐다. 그 덕에 마을에서 병원까지의 거리는 55㎞에서 15㎞로 대폭 줄어들었다. 이 일 ‘마운틴 맨’이라는 별칭을 얻은 할아버지는 2007년 8월 세상을 떠났으며, 이후 유명 영화감독 케탄 메카가 할아버지의 삶을 영화로 만들기도 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