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재앙의 시작?…美 철새 수십만 마리 하늘서 우수수 이상 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뉴 멕시코 주 전역에서 하늘을 날던 새들이 우수수 떨어져 죽어나가는 이상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NBC뉴스 등 현지언론은 적어도 수십 만 마리의 새들이 사체로 발견되는 현상이 발생해 뉴 멕시코 주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이 지역 일대에서 이상 현상이 최초 목격된 것은 지난달 20일로, 당시 미 육군의 미사일 시험장인 화이트 샌드 미사일 레인지와 화이트 샌즈 국립 기념공원에서 수많은 새들이 죽은 채 발견됐다. 이 새들은 대부분 파랑새, 찌르레기, 딱새류 등의 철새들로 당초에는 일부 지역에서만 벌어지는 현상으로 파악됐다.

뉴 멕시코 주 담당 부서 대변인 트리스탄나 빅포드는 "지난 8일부터 이 사건과 관련된 전화를 받기 시작했는데 그 이후 주 전역에서 전화가 끊이지 않고있다"면서 "지금으로서는 왜 이같은 일이 벌어지는지 공식적으로 말할 수 있는 내용이 없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새들이 죽기 전 이상한 행동도 여러차례 주민들 사이에 목격됐다. 대표적으로 나무 위에 있어야 할 새들이 땅에서 먹이를 찾고 벌레를 쫓거나 힘없이 바닥에 누워있다가 차량에 치어 목숨을 잃기도 했던 것.

조사에 나선 뉴 멕시코 대학 생물학자인 마사 데스몬드 교수는 "끔찍하고 무서운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면서 "적어도 수십만 마리의 철새가 죽었을 것"이라며 충격을 감추지 못했다.

그렇다면 왜 갑자기 새들이 떼로 죽음을 맞고있는 것일까? 현재 뉴 멕시코 대학 연구팀이 300마리의 철새 사체를 수거해 분석에 나선 가운데 전문가들은 유력한 원인으로 최근 미국 서부를 태우고 있는 산불을 꼽고있다.



데스몬드 교수는 "캘리포니아 주 등 여러 지역을 태운 산불의 영향으로 철새들이 조기 이주에 나섰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날씨의 영향으로 충분한 지방이 축적되지 못한 상태에서 이주를 강요받고 있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어떤 새들은 산불의 영향으로 이동 경로를 변경해야 했으며 일부는 지속적으로 연기를 흡입해 폐손상을 입었을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