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하! 우주

[아하! 우주] 지난 11년 태양활동실록…극소기 끝내고 새 주기 진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태양 극소기일 때의 흑점과 극대기일 때의 흑점 변화. 사진=NASA

지옥 같은 모습으로 이글이글 타오르는 태양. 그러나 태양도 세상 만물의 이치처럼 항상 일정하게 왕성한 활동을 하는 것은 아니다.

지난 15일(현지시간) 국제전문가단체인 '태양사이클25 예측위원회'(Solar Cycle 25 Prediction Panel)는 태양 활동이 극소기를 지나 새로운 주기에 접어들었다고 발표했다.

전문가들이 공식적으로 태양 주기가 바뀌었다고 발표한 시점은 지난해 12월로, 지금에서야 이를 밝힌 것은 태양 활동이 너무 가변적이서 계산하는데 10개월이나 걸렸기 때문이다. 태양은 11년을 주기로 활동이 줄어들거나 늘어나는데 전문가들은 이를 태양의 흑점 변화로 파악한다.

▲ 태양 극소기와 극대기 일때의 태양 활동 모습. 사진=NASA

강력한 자기장이 만들어 내는 태양의 흑점은 주변 표면보다 1000도 정도 온도가 낮아 검게 보이기 때문에 이같은 이름이 붙었다. 흑점의 중심부에서는 용암이 흘러나오듯 플라즈마가 분출되는데, 이를 관측하는 것이 중요한 이유는 흑점이 많을수록 태양 활동이 왕성해지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흑점이 많아진다는 것은 태양 활동이 왕성하다는 신호로, 지구는 태양으로부터 받는 에너지가 많아지고 적으면 그 반대가 된다.

전문가들은 태양의 흑점 수가 최대치에 이를 때를 ‘태양 극대기’(solar maximum), 그 반대일 때를 ‘태양 극소기’(solar minimum)라 부른다. 결과적으로 지난해 12월 부로 태양은 극소기를 끝내고 다시 극대기로 가는 새로운 주기에 들어간 셈으로 오는 2025년 7월 경 태양 활동이 최고조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렇다면 태양의 주기를 관측하고 예측하는 것은 왜 중요할까?

▲ 지난 2018년 365일을 기록한 타임랩스(Time lapse) 영상

이는 태양이 지구에 미치는 영향이 막대하기 때문이다. 먼저 태양이 극소기에 접어들면 지구의 기온이 약간 떨어져 지구에 악영향을 미치기도 하는데 이는 역사적인 기록에도 남아 있다. 과거 1000년 동안 태양 흑점이 장기간 사라진 것은 최소 세 차례로, 이후 큰 가뭄이 들었다.

조선왕조실록에도 흑점이 관측되지 않았던 15세기 10여 년에 걸쳐 대가뭄이 이어졌다고 기록하고 있다. 반대로 태양이 극대기에 이르면 흑점 폭발로 인한 단파통신 두절, 위성 장애, 위성항법장치 오류, 전력망 손상 등을 야기한다. 이에 전문가들은 지난 1755~1766년을 1주기로 시작해 지난해 12월까지 태양의 총 24주기를 관측했다.

태양사이클25 예측위원회의 공동회장인 더그 비세커 박사는 "24번째 태양 주기는 역대 4번째, 100년 만에 가장 약한 활동을 보였다"면서 "지난 11년 간 평균 이하의 태양 활동을 보였다고 해서 위험이 없었다는 의미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태양이 우리의 일상에 미치는 영향을 실제적이기 때문에 우리는 365일 24시간 관측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