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나체사진 계속 확대” 국회서 음란물 훑어보다 딱 걸린 태국 의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6일(현지시간) BBC태국은 태국 연립정부를 이끄는 팔랑쁘라차랏당(Phak Palang Prachachon, 인민공권력당) 소속 론나텝 아누왓 하원의원이 국회의사당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보다 취재진 카메라에 들켜 망신을 당했다고 보도했다./사진=BBC태국 홈페이지 캡쳐

내년도 예산안을 논의하는 자리에서 스마트폰으로 음란물을 보던 태국 의원이 언론 카메라에 딱 걸렸다.

16일(현지시간) BBC태국은 태국 연립정부를 이끄는 팔랑쁘라차랏당(Phak Palang Prachachon, 인민공권력당) 소속 론나텝 아누왓 하원의원이 국회의사당에서 여성의 나체 사진을 보다 취재진에게 들켜 망신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의사당에서는 내년도 태국 예산안 삭감 논의가 한창이었다. 이 자리에서 스마트폰으로 여성의 상반신 나체 사진을 들여다보는 아누왓 의원이 모습이 한 사진기자 카메라에 포착됐다.

▲ 사진=BBC태국 홈페이지 캡쳐

관련 보도가 쏟아지자 아누왓 의원은 다음날 “정치적 함정”이라고 해명했다.

아누왓 의원은 BBC태국과의 인터뷰에서 “모르는 사람에게 ‘도와달라’는 내용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 무슨 일인지 확인하느라 4~5번 대화를 주고받았다. 그런데 갑자기 나체 사진을 보내왔다”고 밝혔다. 금전을 노린 범행이 의심돼 즉시 문자메시지와 사진을 지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현장에 있던 취재기자들 말은 달랐다. 아누왓 의원을 촬영한 사진기자는 BBC태국에 “사진 확대와 축소를 반복하며 약 10분간 스마트폰을 훑어봤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아누왓 의원은 “폭력 조직 피해를 보고 있는 건 아닌지, 나체 사진을 찍도록 강요당한 건 아닌지 등 여성이 처한 상황을 파악하기 위해서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적들이 자신을 물 먹이기 위해 파놓은 함정이라고 발끈했다.

▲ 사진=BBC태국 홈페이지 캡쳐

논란이 일자 추안 릭파이 하원의장은 ‘개인적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의회 규정을 어긴 건 아닌 만큼 처벌할 수 없다고도 설명했다. 다만 의사당 내에서 행동을 조심하라고 경고를 하는 한편, 의원 윤리 강령 위반 여부 등을 확인해보겠다고 말했다.

태국에서는 지난 2012년과 2013년에도 의사당에서 부적절한 사진을 보던 국회의원들이 잇따라 카메라에 포착돼 빈축을 샀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