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코로나 걸렸다”며 집 나간 남편 알고보니 불륜녀 집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9일(현지시간) 인도 ‘리퍼블릭월드’는 마하라슈트라주 나비뭄바이 출신 28세 남성이 코로나19를 핑계로 아내를 버리고 불륜녀와 살다 덜미가 잡혔다고 전했다./사진=언스플래쉬 자료사진

코로나19에 걸렸으니 찾지 말라던 유부남이 불륜녀 집에서 발각됐다. 19일(현지시간) 인도 ‘리퍼블릭월드’는 마하라슈트라주 나비뭄바이 출신 28세 남성이 코로나19를 핑계로 아내를 버리고 불륜녀와 살다 덜미가 잡혔다고 전했다.

남성은 지난 7월 24일 아내에게 전화를 걸어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나왔다, 스스로 목숨을 끊겠다"는 말을 남기고 사라졌다. 아내가 무슨 말을 하기도 전에 전화를 끊어버리고는 종적을 감췄다.

무슨 사달이 난 게 분명하다 싶었던 아내는 가족과 함께 남편을 찾아 나섰다. 그러다 거리에 버려진 남편의 자전거와 가방 등 소지품을 발견하고는 납치 등을 의심, 경찰에 실종 신고를 접수했다.

실종 직전 남편이 두 차례나 신고 전화를 건 기록을 확보한 경찰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수사에 돌입했다. 도시 전역의 코로나19 진료소를 수색하는 한편, 일대 보안 카메라도 샅샅이 뒤졌다. 사방팔방으로 수소문했지만, 머리카락 한 올 나오지 않았다. 휴대전화가 꺼져 있어 위치 추적에도 애를 먹었다.

모든 노력이 수포가 되나 싶었을 때쯤, 경찰은 극적으로 남편의 소재지를 파악했다. 수사 한 달여 만이었다. 행방이 묘연했던 남성은 자택에서 580㎞ 떨어진 마디아프라데시주 인도르 지방에 몸을 숨기고 있었다. 황당한 건 코로나19에 걸렸다며 죽겠다고 집을 나간 유부남이 불륜녀와 살고 있었다는 사실이다.



현지언론은 코로나19를 핑계로 잠적한 유부남이 가짜 신분증을 가지고 불륜녀와 새 삶을 꿈꾸고 있었다고 전했다. 남편은 지난 15일 결국 집으로 다시 끌려왔고, 그의 불륜 사기극도 두 달 만에 끝이 났다.

월드오미터 집계에 따르면 28일 기준 인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32만1343명으로, 전 세계에서 미국 다음으로 많다. 빈민촌을 중심으로 감염병 사각지대가 워낙 넓어 방역에 고전을 되풀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도 3330만3226명, 사망자는 100만 명을 넘어섰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