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마스크도 안 쓰고…봉쇄령 직전, 산 오르려 줄 선 英 등산객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현지시간으로 27일 영국 4대산으로 꼽히는 스노든산에 오르기 위해 긴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 영국은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일부 지역에서 제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 현지시간으로 27일 영국 4대산으로 꼽히는 스노든산에 오르기 위해 긴 줄을 선 사람들의 모습. 영국은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일부 지역에서 제한 조치가 이어지고 있다.

코로나19 재확산 조짐이 보이자 일부 제한 조치를 다시 도입한 영국에서 사회적 거리두기를 무시한 채 긴 줄까지 서며 등반하는 사람들의 모습이 포착됐다.

영국은 현지시간으로 24일 밤 10시부터 술집과 음식점의 영업을 금지하고, 마스크 미착용에 대한 단속을 강화했다.

이러한 정부 규정에도 불구하고 지난 주말, 영국 4대 산 중 하나로 꼽히는 웨일스 스노든산에는 수많은 관광객이 몰려들었다. 수백 명에 달하는 사람들은 스노든산 정상에 오르기 위해 보행로로 향하는 길에 들어섰고, 이 길을 지나기 위해 대기하는 줄은 약 300m에 달할 정도였다.

스노든산이 있는 웨일스는 당초 24일부터 시작되는 제한조치 지역에서 빠져 있었지만, 일일 신규확진자가 360명 이상에 달하자 28일 밤부터 일부 구역의 집합 및 이동 제한조치를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이 사실을 접한 웨일스 주민들은 당국의 조치가 시행되기 하루 전인 27일에야 이 소식을 접했고, 제한조치 전 마지막 주말을 스노든산 정상에서 보내기 위해 몰려든 것으로 알려졌다.

공개된 사진은 정상으로 올라가는 능선의 등산로를 따라 수많은 사람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을 담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는 커녕 마스크도 착용하지 않은 등산객이 대부분이지만, 방역수칙을 무시한 시민들의 행렬은 끊이지 않았다.

웨일스 당국은 공식 성명에서 “웨일스 전역에서 코로나19 우려가 증가함에 따라 제한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다. 웨일스 모든 지역에 제한을 도입하는 것은 매우 어려운 결정이었지만, 시민의 건강을 보호하고 바이러스 확산의 사슬을 끈기 위한 선택이었다”고 전했다.

▲ 지난 26일 런던에서 봉쇄령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경찰과 시위대 사이의 무력 충돌까지 발생했다(사진=AFP 연합뉴스)

▲ 지난 26일 런던에서 봉쇄령에 반대하는 시위에 참가한 시민들. 경찰과 시위대 사이의 무력 충돌까지 발생했다(사진=AFP 연합뉴스)

당국의 이러한 노력에도 불구하고 현지시간으로 26일 런던에서는 수천 명이 코로나19 관련 제한 조치를 철폐하라는 내용의 시위가 열렸다. 이들은 ‘우리는 동의할 수 없다’(we do not consent)로 명명된 시위에 참석해 “더 이상의 마스크를 거부하고, 더 이상의 락다운(봉쇄)를 거부한다”, “공포가 아닌 자유” 등을 외쳤다.

참가자 대부분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밀접하게 붙어 시위를 벌인 탓에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도 무시됐고 결국 경찰과 시위대 간에 충돌까지 발생하면서 부상자가 나오기도 했다.



영국 보건부에 따르면 9월 들어 꾸준히 하루 3000명의 신규확진자가 나오더니 25일 기준 6800명을 넘었다. 지난 4월 일일 확진자 최고치인 7000명과 맞먹는 수준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