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달리는 버스에서 성폭행 당한 印여성…범인은 운전사와 직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도 버스 자료사진(123rf.com)

인도의 한 여성이 달리는 버스 안에서 성폭행을 당하는 끔찍한 사건이 발생했다. 이번 사건은 전 세계를 충격으로 몰아넣었던 2012년 당시 델리 집단 강간 사건을 떠올리게 해 더욱 논란이 일고 있다.



인디아닷컴 등 현지 언론의 27일 보도에 따르면 이름이 알려지지 않은 한 여성은 현지 시간으로 25일 밤 우타르프라데시에서 델리로 향하는 버스에 탔다가 버스 안에서 성폭행을 당했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이 여성은 버스 안에서 누군가로부터 차가운 음료수를 건네받았고, 이를 마신 뒤 곧바로 의식을 잃었다. 경찰은 이 여성이 의식을 잃은 뒤 이동하는 버스 안에서 밤새 폭행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용의자는 해당 버스의 운전사와 승객을 대상으로 서비스를 하는 버스 차장으로 알려졌다. 두 남성은 번갈아 가며 버스를 운전했고, 밤거리를 달리는 버스 안에서 누구도 알지 못하는 끔찍한 성폭행이 벌어졌다.

용의자들은 범행 후 도주했고, 피해자는 다음 날인 26일 대로변에서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현재는 의식을 되찾고 치료를 받으며 경찰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용의자들의 범행이 찍힌 CCTV 영상을 확보하고 분석 중이다. 분석이 끝나면 범인을 식별할 수 있는 자료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사건과 매우 유사했던 2012년 12월 발생했던 델리 집단 강간 사건은 당시 여대생이 집으로 돌아가는 버스에 올라탔다가 버스 승객과 운전사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한 뒤 치료 도중 사망한 사건이다.

사망한 피해 여성은 운전사를 포함한 승객 6명에게 폭행과 구타를 당했고 이후 델리의 외곽 지역에서 버스 밖으로 내던져졌다. 이 사건으로 인도 전역에서는 가해자들의 처벌을 촉구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전 세계 언론도 이를 앞다퉈 보도하면서 인도는 안팎으로 ‘강간 공화국’이라는 오명으로 불리게 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