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눈 흰자까지 문신한 佛 교사, 결국 수업 금지 명령 받았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FP 연합뉴스

온몸에 문신을 새긴 프랑스의 30대 초등학교 교사에 대한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결국 현지 학교가 학부모들의 손을 들어줬다.

프랑스 일간 르파리지앵 등 현지 언론의 28일 보도에 따르면 실뱅 헬렌(35)은 파리 남부 교외지역 팔레조의 한 초등학교에서 초등학생과 부속 유치원생을 가르치는 교사로 근무해왔다.

모델 겸 코미디언으로도 활동한 그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신체 모든 부분이 문신으로 뒤덮여 있어 논란의 대상이 됐다. 최근에는 눈 흰자마저 검은색으로 칠했고, 이를 본 아이들과 학부모들의 비난이 쏟아지면서 갑론을박이 시작됐다.

일각에서는 교사로서 제 역할만 제대로 해낸다면 외적인 모습은 상관없다며 옹호했지만, 아이들에게 혐오감을 주는 만큼 교단에서 내쫓아야 한다는 반대의 목소리도 쏟아져나왔다.

프랑스 교육부 규정에는 교사가 복장이나 용모와 관련해 특정 종교를 드러내서는 안 된다는 조항은 있지만 문신과 관련한 준수사항은 없다. 이 때문에 교육 당국은 그를 면직할 특별한 이유가 없다고 잘라 말했었다.

▲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그러나 논란이 이어지자 헬렌이 근무하는 학교 측은 결국 그에게 6세 이상의 아동만 교육하도록 지시했다. 헬렌은 작년까지 6세 미만의 아동이 있는 부속 유치원 수업도 겸했지만, 앞으로는 유치원생들을 가르칠 수 없게 됐다.

현지 교육당국 대변인은 “유치원 수업 금지는 교사(셀렌)와 합의된 것이다. 6세 이하 학생들이 그의 외모에 겁을 먹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한편 헬렌이 문신을 시작한 것은 약 8년 전 런던의 한 사립초등학교 근무 당시로 알려졌다. 그가 지금까지 문신에 할애한 시간은 460시간, 비용은 한화로 5200만 원 남짓이다.

그는 유치원생 수업 금지 명령을 받았음에도 “나를 본 아이들은 다른 사람에 대한 관용을 배운다”며 “나를 보고 자란 아이들은 성인이 됐을 때 인종차별을 하거나 동성애를 혐오할 가능성이 낮고, 장애인을 마치 서커스단에서 온 사람처럼 보지 않을 것”이라며 자부심을 감추지 않았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