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초희귀 ‘알비노 쌍봉낙타’ 중국서 발견…야생서 첫 사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간쑤성 북서부에 위치한 주취안시의 자연보호구역에서 희소한 알비노 낙타가 처음으로 포착됐다.

최근 신화통신 등 외신은 안난댐 야생낙타 국립자연보호구역에서 지난 11일 물을 마시고 있는 알비노 낙타가 적외선 카메라에 포착됐다고 보도했다.

총 11마리의 야생 낙타와 함께 포착된 알비노 낙타는 그 특징처럼 온몸이 흰색이다. 사람은 물론 여러 동물에서도 그 존재가 확인되는 알비노는 선천적으로 멜라닌 색소가 결핍돼 생긴다. 다만 보기에는 신비하고 화려해 보이지만 사실 알비노는 햇빛 노출에 약하며 시력도 그리 좋지 않다. 또한 눈에 띄는 몸 색상 때문에 어렸을 때 포식자에 의해 죽는 사례도 많다.

이번에 중국에서 발견된 알비노 낙타는 봉이 두 개인 쌍봉낙타 종으로 중앙아시아에 분포한다.



쌍봉낙타는 우리에게는 사람의 짐을 싣고 다니는 낙타로 익숙하지만 사실 ‘멸종위기 심각종’(CR)으로 분류될 만큼 야생의 보호종으로 꼽힌다. 안난댐 야생낙타 국립자연보호구역 직원인 "2006년 보호구역이 설립된 이래 발견된 최초의 알비노 낙타"라면서 "이 낙타가 돌연변이로 흰색이 된 것인지 아니면 다른 외부의 영향에 의한 것인지 현재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