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지구인 극장] 10년 간 허리 접힌 채 살았던 中 폴딩소녀, 비포&애프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꽃다운 20대에 땅만 보고 걸어야 했던 한 중국 여성이 있습니다. 밥을 먹을 때에도, 걸을 때에도, 심지어 잠을 잘 때에도 정면을 볼 수 없었는데요. 강직성 척추염이라는 질환 때문이었습니다.

강직성 척추염은 척추에 염증이 발생해 점차 척추 마디가 굳어지는 만성적인 척추관절병 중 하납니다. 10대 초반 진단을 받은 여성 위 씨는 통증과 증상이 점점 심해졌음데도 불구하고 치료를 받을 순 없었습니다. 질병 뿐만 아니라 가난과도 싸우고 있었기 때문인데요.

친구들과 뛰어노는 평범한 일상조차 불가능했던 이 여성은 모든 생활을 구부린 채 해야 했고, 스스로의 힘으로는 파란 하늘도, 가족의 얼굴도 볼 수 없을 정도의 상태가 돼 버리고 말았습니다.

그렇게 10년을 넘게 보낸 이 여성에게 일생일대의 기회가 찾아오는데요. 위 씨의 안타까운 사정을 들은 난징시의 한 병원이 수술의 기회를 제공하겠다고 나선 겁니다.

무려 4번의 대 수술을 받은 이 여성은 10여 년 만에 오로지 자신의 힘과 의지로 정면을 바라볼 수 있게 됐습니다. 아직은 보조기구에 의지해야만 걸을 수 있지만, 이전과는 180도 달라진 모습이었는데요.

홀로 걷기도 하고, 다른 사람들처럼 평범하게 앉아 식사도 할 수 있게 됐고요. 무엇보다도 하늘을 볼 수 있게 돼 매우 기쁘다는 그녀는 여느 평범한 20대와 다르지 않는 밝은 미소도 되찾았습니다.



누군가에게는 숨 쉬는 것만큼이나 쉬운 일이, 또 다른 누군가에게는 평생 간절히 원했던 꿈일 수 있겠죠. 폴딩소녀와 폴딩맨이라 불린 두 사람이 앞으로는 그토록 바랐던 평범한 일상을 보낼 수 있길 진심으로 응원합니다!

구성·출연 송현서 / 촬영·편집 박소현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