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감옥에 있어야 할 재소자들이 거리 시위를? 초유의 피켓시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죄를 짓고 교도소에 수감된 재소자들이 대낮에 거리에서 당당히 평화 시위를 벌이는 초유의 사태(?)가 베네수엘라에서 벌어졌다.

재소자들이 어떻게 교도소에서 나올 수 있었는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아 논란만 커지고 있다.



의문의 시위는 28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줄리아주(州)에서 열렸다. 카비마스 교도소에서 징역을 살고 있는 재소자 80여 명이 대로를 활보하며 시위를 벌였다.

시위에 참여한 재소자들은 피켓을 들고 대로를 따라 행진을 벌이며 수감환경 개선을 요구했다. 재소자들은 "최근 들어 교도소에 물과 음식이 들어오지 않아 재소자들이 굶주림에 시달리고 있다"고 주장했다.

급식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는 가운데 가족들이 사식을 넣어주려 해도 교도소 측은 허락을 내주지 않고 있다고 한다.

한 재소자는 "교도소 측이 28일째 음식의 반입을 완전히 금지하고 있다"면서 "수감자를 모조리 굶겨 죽이려고 작정한 게 아니라면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문제의 교도소에는 의약품도 절대 부족하다고 한다.

이날 시위에서 재소자들이 엉성하게 제작한 피켓엔 "우리는 약을 원한다"고 적혀 있었다. 시위를 벌인 재소자들은 "최근 들어 교도소에 의약품이 들어오지 않아 아픈 사람들이 치료를 받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정작 관심을 끈 건 시위대의 요구 사항이 아니라 시위가 열리게 된 경위였다.

베네수엘라 교도소의 수감 환경이 열악한 건 널리 알려져 새삼 놀랄 일이 아니지만 재소자들이 거리로 몰려나와 시위를 벌인 건 초유의 일이기 때문이다.

현장을 취재한 복수의 현지 언론들은 "재소자들이 어떻게 길에서 시위를 벌이게 된 것인지 영문을 모르는 주민들이 황당한 얼굴로 시위를 지켜봤다"고 보도했다. 한 주민은 인터뷰에서 "재소자들이 교도소 내에서 단식 투쟁을 하는 건 종종 언론을 통해 봤지만 길에서 시위를 벌이는 건 처음 본다"면서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는 것인지 납득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시위를 벌인 재소자들은 이런 궁금증을 이해한다는 듯 "집단으로 탈옥을 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지만 밖에서 시위를 벌이게 된 구체적인 경위에 대해선 함구했다.

현지 언론은 "재소자들이 거리 시위를 벌이게 된 경위가 베일에 가려 있어 논란이 증폭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영상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