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혼전 임신했다고…가문의 수치라며 ‘생후 2일’ 증손녀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123rf.com

세상에 태어난 지 이틀밖에 되지 않은 증손녀를 가문의 수치라고 여긴 증조부모가 돌이킬 수 없는 범죄를 저질렀다.

인도 현지 언론의 4일 보도에 따르면 마디아프라데시주의 한 덤불에서 생후 이틀로 추정되는 여아의 시신이 발견됐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당초 야생동물에 의한 영아 사망 사건으로 추정했으나, 시신에서 80곳 이상의 자상이 발견됨에 따라 살인사건으로 전환하고 수사를 시작했다.

현지 경찰은 인근 병원에서 일주일 이내에 태어난 여아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는 동시에, 사건 현장에서 최대 5㎞ 떨어진 곳에 설치된 모든 CCTV 영상을 분석했다.

그 결과 사건 현장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거주하는 고령의 조산사와 조산사의 남편에 대한 정보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 자료사진

조사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1월 자신의 손녀가 결혼도 하기 전 남성과의 성관계를 통해 아이를 임신했다는 사실을 알게 됐고, 얼마 전 증손녀가 태어나자 가문의 수치라고 여기고 ‘명예살인’을 결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유력한 용의자로 사망한 영아의 증조부모를 긴급 체포했으며, 사건에 사용된 흉기 등 증거물도 수집했다.

집안의 명예를 더렵혔다는 이유로 가족 구성원을 죽이는 악습인 명예살인은 인도 및 중동권에서 여전히 비일비재하게 발생한다. 정략결혼을 거부하거나 성폭행을 당한 경우, 외도 혐의를 받은 경우 명예살인이 발생하며, 피해자는 대부분 여성이다.



현지 경찰은 증손녀를 잔혹하게 살해한 증조부모가 살인 혐의로 재판에 세워질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