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최북단 지역에 뜬 ‘3개의 태양’…3시간 동안 이어져(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최북단 헤이룽장성 모허시에서 관측된 ‘3개의 태양’ 환일현상

▲ 중국 최북단 헤이룽장성 모허시에서 관측된 ‘3개의 태양’ 환일현상

중국 최북단 도시에서 ‘3개의 태양’이 동시에 보이는 독특한 자연현상이 관찰됐다.

현지 언론의 15일 보도에 따르면 최북단에 위치한 헤이룽장성 모허 시는 겨울만 8개월 동안 계속되고, 중국에서 가장 추운 청정지역으로 꼽힌다.

이 지역에 사는 주민들은 평상시 백야와 오로라 등 일반 지역에서는 보기 드문 기상 현상을 접해 왔는데, 이번에 관찰된 것은 다름 아닌 ‘3개의 태양’으로 불리는 환일현상이다.

‘선 독’, ‘무리해’로도 불리는 이 현상은 상층 대기가 저온 건조할 때 공기 중 알갱이들이 태양 햇무리와 겹치면서 나타난다. 주로 남극의 얼음평원이나 몽골평원 등 고위도 지역에서 볼 수 있다.

중국 모허 주민들은 오전 6시 30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관찰한 이번 현상은 22도 무리 좌우로 태양처럼 동그랗게 빛나는 두 점 때문에 태양이 마치 3개인 것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 타지에서 관측된 환일현상. 환일현상은 태양이 새털구름(권운)과 같이 얇은 구름에 걸렸을 때 구름을 만드는 얼음 결정이 프리즘 역할을 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번 현상은 현지에서 기록된 환일현상 중 가장 오랫동안 지속됐다는 점에서 더욱 눈길을 사로잡았다.



중국기상청의 한 관계자는 “얼음 결정에 햇빛이 반사되면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나는데, 완벽한 기상조건이 갖춰줘야 하는 만큼 중국에서 자주 볼 수 있는 현상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1세기 전에는 이 같은 현상이 멸망의 징조로 해석됐었다. 유사한 현상으로는 3개의 달이 뜨는 환월(paraselenae) 현상도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