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인도] 사망한 70대 노인, 냉동보관함서 눈 번쩍…20시간 만에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죽은 줄로만 알았던 노인이 차가운 냉동보관함에서 눈을 떴다. 14일(현지시간) NDTV는 인도의 한 70대 남성이 시신보관함에서 20시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사진=NDTV 캡쳐

죽은 줄로만 알았던 노인이 차가운 냉동보관함에서 눈을 떴다. 14일(현지시간) NDTV는 인도의 한 70대 남성이 시신보관함에서 20시간 만에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다고 보도했다.

지난 12일 인도 타밀나두주 칸드햄패티의 한 마을에서 발라수브라마니안 쿠마르(74)라는 이름의 남성이 사망했다. 유가족은 곧장 장례를 준비했다. 전통에 따라 의식을 치르기 전 시신을 안치할 냉동보관함도 주문했다.

다음 날, 입관 절차를 위해 냉동보관함을 가지러 온 직원이 다급히 유가족을 불렀다. 보관함 속 시신이 움직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공개된 영상에는 “손을 떨고 있다. 죽었는데 어떻게 이런 일이 가능하냐”, “그의 영혼이 아직 떠나지 않았다”고 말하는 유가족의 대화가 담겨 있다.

▲ 사진=NDTV 캡쳐

가족은 노인이 지병으로 시름시름 앓다 위독한 상태로 병원에서 퇴원한 상태였으며, 살날이 얼마 남지 않았다고 하여 임종을 지키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다 노인이 숨을 쉬지도, 움직이지도 않아 죽었다고 생각했다는 말을 전했다. 하지만 시신이 살아 움직이는 것을 확인하고 자지러지게 놀란 가족들은 곧장 노인을 병원으로 옮겼다. 냉동보관함에 안치한 지 20시간 만이었다.

현지 경찰은 형법 제287조(인명을 위험에 빠지도록 방치하는 행위)와 제336조(인명 또는 신변을 위태롭게 하는 행위)를 위반한 건 아닌지 가족들을 상대로 조사를 벌이고 있다. 수라만갈람 지역 경찰서라자세카란 경감은 인디펜던트지와의 인터뷰에서 “의사의 정식 사망 선고나 의학적 소견 없이 장례를 치르려 했다는 데 혐의점이 있다”고 밝혔다.

얼마 전 인도네시아에서도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지난 8월 인도네시아 프로볼링고에서는 사망선고를 받은 12세 소녀가 한 시간 만에 깨어나 소동이 일었다. 갑자기 눈을 번쩍 뜬 소녀는 그러나 얼마 후 완전히 세상을 떠났다. 비슷한 시기 미국에서는 심장마비로 쓰러져 사망선고를 받은 20세 여성이 장례식으로 가는 차 안에서 다시 살아나 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런 기이한 현상을 전문가들은 자발순환회복(return of spontaneous circulation, ROSC), 일명 라자루스 증후군(Lazarus syndrome)으로 해석하곤 한다. 라자루스 증후군은 멈춘 심장이 심폐소생술 후 다시 뛰는 것을 말한다. 무덤에 묻힌 지 나흘 만에 예수가 되살린 친구 라자로(나사로) 이름을 따왔다. 관련 사례는 1982년부터 최소 38번 이상 의학 문헌에 언급됐다.

2014년 사망 판정을 받은 후 영안실에서 다시 살아난 부산의 60대 남성도 마찬가지다. 당시 수십분간의 심폐소생술에도 15분 이상 심정지가 이어져 사망선고를 받은 남성은 영안실에서 숨이 붙어 있는 것이 확인된 바 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