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500년 전 잉카가 제물로 바친 라마, 완벽한 미라로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잉카문명 때 제물로 바쳐진 라마들이 거의 완벽한 상태로 발견돼 학계의 비상한 관심을 끌고 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라마는 페루 남부 탐보 비에호의 잉카 유적 발굴현장에서 미라 상태로 발견됐다. 함께 발견된 라마는 모두 4마리로 머리 부분엔 털까지 완벽한 상태로 남아 있어 살아 있는 라마를 보는 듯하다.

라마를 제물로 바치면서 잉카인들이 라마의 귀 등에 달았던 치장도 그대로 남아 있다.

발굴에 참여한 관계자는 "미라로 발견된 4마리 외 부패 상태로 또 1마리가 발견돼 제물로 바쳐진 라마는 모두 5마리였다"며 "5마리 중 4마리만 미라가 된 것으로 보면 자연이 남겨준 소중한 연구자료"라고 말했다. 페루 학계에선 라마들이 최소한 500여 년 전 제물로 바쳐진 것으로 보고 있다.

당시 잉카는 지금의 페루 남부로 제국을 확장하며 세를 넓혀가고 있었다. 페루 남부에 살던 원주민들은 제국에 저항하지 않고 제국에 편입됐다.

평화적인 방법으로 영토를 넓혀가던 잉카제국은 민심을 추스르고 제국의 권위를 세우기 위해 종교의식을 치르곤 했다. 이때 빠지지 않았던 게 제물이다.

잉카인이 제물로 선호하던 동물 중 으뜸은 아메리카의 낙타라고도 불리는 라마였다. 페루 학계 관계자는 "사람 다음으로 최고의 제물로 여겨진 동물은 라마였다"며 "라마 100마리를 한꺼번에 제물로 바쳤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고 설명했다. 라마 미라가 발견된 곳에서 토끼로 보이는 동물의 뼈도 다수 발견됐다.



학계는 잉카인들이 신에게 제물로 드리는 라마들을 곱게 치장한 뒤 산 채로 땅에 묻으면서 토끼를 함께 매몰한 것으로 보고 있다. 신에게 가는 제물 라마에게 부하처럼 토끼들을 붙여준 것이라는 해석도 일각에선 나온다.

현지 언론은 "잉카인이 당시 어떤 방식으로 종교의식을 치렀는지, 사람과 동물의 관계에 대해 어떤 사상을 갖고 있었는지 등을 연구하는 데 소중한 자료가 될 것으로 학계가 큰 기대를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