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바마 “바이든 행정부 안 들어가…아내에게 이혼당할 것”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버락 오바마 인스타그램

평소 아내를 향한 애정을 숨기지 않아 ‘사랑꾼’이라고 불리는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이 또 한 번 가족의 의견을 존중한다는 뜻을 내비쳤다.

미국 현지시간으로 15일 CBS의 보도에 따르면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날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당선인은 내 조언이 필요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이번 인터뷰에서 바이든 행정부에 들어갈 생각이 없느냐는 CBS의 질문에는 "어떤 식으로든 그를 도울 의향은 있지만 바이든 행정부에 직접 들어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면서 “내가 절대로 해서는 안 될 몇 가지 일이 있는데, 그중 하나가 바이든 내각에 들어가는 일이다. 만약 그렇게 하면 아내가 날 떠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웃으면서 답했다.

이어 “나는 아내가 나를 위해 희생한 것을 언제나 염두에 두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바마 전 대통령은 이번 대선 막바지부터 본격적으로 바이든 당선인의 지지 유세에 나섰었고, 도널드 트럼프의 대선 불복 과정을 공개적으로 비판하는 등 목소리를 내 왔다.

▲ 사진 위는 오바마 부부의 SNS, 아래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 영부인인 미셸에게 전한 생일축하 꽃다발과 메시지

▲ 사진 위는 오바마 부부의 SNS, 아래는 오바마 전 대통령이 전 영부인인 미셸에게 전한 생일축하 꽃다발과 메시지

그의 이번 발언은 바이든 행정부에 합류하지 않겠다는 뜻을 에둘러 표현한 것이지만, 평상시 아내와 가족의 뜻을 존중해 온 그의 성향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실제로 오바마 전 대통령은 2017년 백악관을 떠난 이후에야 가족들이 ‘항상 모든 것을 바르게 해야 한다’는 압박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말했었다. 이듬해인 2018년에는 아내의 53번째 생일을 맞아 미셸의 책상에 꽃다발과 생일 축하카드를 올려놓고, SNS를 통해 공개적인 사랑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임기 중에도 아내를 사랑스럽게 바라보는 장면을 담은 사진이나, 딸들과 함께 농구경기장을 찾았을 당시 갑작스럽게 진행된 키스 타임에도 당당하게 입을 맞추는 등의 유명한 일화들이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