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짝 찾아 3000㎞ 헤맨 수컷 호랑이, 결국 성공했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짝을 찾아 9개월동안 3000km를 이동한 수컷 인도호랑이(벵갈호랑이) ‘워커’의 모습

수컷 인도호랑이 한 마리가 짝을 찾아 수천 ㎞를 여행한 사실이 알려져 놀라움을 주고 있다.



영국 BBC 등 해외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생후 3년 반의 수컷 인도호랑이 ‘워커’는 지난해 6월 서부 마하라슈트라주 야생동물보호구역을 떠났다.

이 호랑이에게 위치측정시스템(GPS)을 부착하고 이동 경로를 파악해 온 야생동물보호구역 관리자들은 당시 이 호랑이가 먹잇감이나 새로운 서식 영역을 찾기 위해 여행을 떠난 것으로 추측했었다.

하지만 조사 결과 당시 호랑이가 서식하던 구역은 먹잇감이 충분했고, 새로운 서식지를 찾아야 할 특별한 이유도 존재하지 않았다. 관리자들은 이 호랑이가 기존 서식지였던 마하라슈트라주를 포함해 인근 지역의 보호구역 등을 차례로 들렀고, 매 시간마다 한 번씩 이동한 점을 연결했을 때 총 5000곳이 넘는 장소를 이동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호랑이가 이동한 기간은 무려 9개월, 이동 거리만 3000㎞에 달한다. 보호구역 관리소 측은 이 수컷 호랑이의 장거리 여행이 결국은 짝을 찾아 헤맨 것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관리소 관계자는 “먹잇감 문제도, 영역 문제도 없었다. 짝을 찾기 위해 장거리를 이동했다는 추측 말고는 달리 설명할 방법이 없다”면서 “이 호랑이는 주로 밤에 이동하고 멧돼지나 소를 사냥한 것으로 보인다. 사람과 마주친 적은 단 한 번이었고, 마주쳤던 남성은 가벼운 부상을 입었다”고 설명했다.

안타까운 것은 짝을 찾아 수천 ㎞를 여행한 이 호랑이가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는 사실이다. 전문가들은 호랑이가 여행의 목적을 달성하지 못한 정확한 이유는 파악하지 못했다.

BBC는 “전 세계 호랑이들을 전부 비교할 수는 없지만, 인도 내에서 확인된 호랑이 이동 거리 중에는 가장 긴 기록”이라고 전했다.

한편 인도호랑이는 벵골호랑이로도 불리며 수명은 15~20년으로 알려져 있다. 물을 좋아하고 헤엄을 잘 치며, 높고 깊은 산속에서 밤에 주로 혼자 활동한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