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성스러운 ‘좋아요?’ …교황, 인스타 비키니 모델에 ‘꾹’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진짜 프란치스코 교황의 선택이었을까, 아니면 담당자의 실수였을까. 한 여자모델의 인스타그램 사진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좋아요'를 눌렀다가 취소한 의혹이 제기됐다는 중남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브라질에서 활동 중인 모델 나탈리아 가리보투는 최근 교황의 '좋아요'를 받았다며 증거자료를 공개했다.

가리보투가 공개한 갈무리 화면을 보면 여자모델의 인스타그램 사진엔 '프란시스코가 이 사진을 좋아합니다'라는 메시지와 함께 빨간색 하트가 떠 있다.

문제는 여자모델의 사진이다. 인스타그램 팔로워 220만 명을 거느리고 있는 가리보투는 주로 노출이 심한 비키니 등을 입고 찍은 사진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올린다.

프란시스코 교황이 '좋아요'를 꾹 눌렀다는 문제의 사진에도 그는 어김없이 노출이 심한 수영복을 입고 있다. 가리보투에 따르면 그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좋아요'를 누른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

인스타그램의 한 친구가 성스러운(?) '좋아요'를 발견하고 알려준 덕분에 뒤늦게 이 사실을 알게 됐다는 그는 "오늘 저는 축복을 받았어"라는 글과 함께 갈무리 화면을 공개했다.

가리보투는 "(교황으로부터 '좋아요'를 받았으니) 적어도 (지옥에는 가지 않겠다) 천국에 간다"는 멘트까지 날렸다.

하지만 축복은 오래가지 않았다. 가리보투가 이런 글을 올린 지 얼마 되지 않아 프란치스코 교황의 '좋아요'는 돌연 취소됐다. 인터넷에선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일각에선 "처음부터 조작된 사건"이라며 가짜뉴스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그런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을 리 없다는 것이다. 또 다른 일각에선 교황의 SNS 관리자가 실수를 저지른 것 같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한 네티즌은 “아마도 담당자가 꽤나 혼이 났을 것”이라는 그럴 듯한 추정을 내놓기도 했다.

문제의 사진에 '좋아요'를 눌렀다는 트위터 계정은 @franciscus로 팔로우는 720만 명에 이른다. 구글에서 검색해 보면 이 계정은 프란치스코 교황이 계정이 맞다. @franciscus 계정은 20일 현재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