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 확진 숨기고 비행기 탄 美남성, 기내에서 결국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은 사실을 숨긴 채 비행기에 탑승한 남성이 비행 도중 사망하는 일이 발생했다.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를 출발해 로스앤젤레스로 향하는 유나이티드항공 591편 내부에서는 이륙한 지 90분 만에 긴급상황이 발생했다. 한 남성 승객이 호흡곤란을 호소하다 완전히 의식을 잃었기 때문이다.

승객들은 해당 남성이 올랜도에서 이륙하기 전부터 호흡곤란을 겪는 것으로 보였다고 증언했고, 해당 비행기의 기장과 승무원들은 이 남성의 증상이 갑작스럽게 발병한 것은 아니라고 확신하고 곧바로 응급처치를 시작했다.

당황한 승객들 사이에서 승무원들의 응급처치가 시작됐지만 쓰러진 승객의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다. 결국 여객기 기장은 뉴올리언스에 비상 착륙했고, 곧바로 구급대원들이 비행기 안으로 들어와 심폐소생술을 이어갔지만 이미 사망한 후였다.

미국질병예방통제센터(CDC)에 따르면 이 남성은 올랜도에서 비행기에 탑승하기 전 코로나19 양성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그러나 이 사실을 숨긴 채 아내와 함께 비행기에 올랐다가 급격한 증상 악화로 사망에 이른 것으로 추측됐다.

문제는 이러한 사실을 알 리가 없는 승무원들과 승객들이 이 남성을 살리기 위해 먼저 발 벗고 나서서 심폐소생술을 실시했다는 것이다. 본래 심장마비 등으로 호흡곤란을 겪는 환자의 경우 심장 압박과 함께 인공호흡을 실시하기도 하는데, 다행히 승무원과 승객들은 기내에 비치돼 있던 산소마스크를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 코로나19 감염사실을 숨긴 채 탑승했다가 비행기에서 의식을 잃은 남성을 돕기 위해 승무원과 승객들이 나선 모습

▲ 코로나19 감염사실을 숨긴 채 탑승했다가 비행기에서 의식을 잃은 남성을 돕기 위해 승무원과 승객들이 나선 모습

당시 심폐소생술을 도운 한 승객은 “코로나19 위험이 있는 사람에게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는 것이 위험하다는 사실은 알고 있었지만 그렇게 할 수 밖에 없었다”면서 “나는 쓰러진 남성의 아내에게 과거 병력에 대해 물었지만, 코로나 양성 판정을 받았다는 말은 듣지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말했다.



해당 비행기에 함께 탑승했던 다른 승객들은 유나이티드항공이 탑승 전 승객들에 대한 검사를 철저하게 하지 않았다며 비난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특히 일부 승객들은 해당 항공사가 승객들을 대상으로 한 온도 체크마저도 하지 않았다고 주장해 논란이 일었고, CDC는 유나이티드항공이 공중보건수칙을 잘 지켰는 지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은 19일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19만 6295명을 기록했다. 최고치였던 약 25만 명보다는 크게 줄었지만, 여전히 하루에 2500명 이상이 사망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