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伊 대형병원 앞 주차장 ‘와르르’…거대 싱크홀이 차량 삼켰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AP 연합뉴스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고있는 이탈리아의 한 대형병원 주차장에 거대한 싱크홀이 발생해 환자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일었다.

지난 8일(현지시간) AP통신 등 외신은 나폴리에 위치한 오스페델레 델 마레 병원 주차장에 깊이 20m, 넓이 500㎡이상의 거대 싱크홀이 생겼다고 보도했다. 사고는 이날 아침 6시 30분 경 갑자기 굉음과 함께 병원 앞 주차장이 바닥으로 꺼지면서 일어났다. 이 사고로 주차되어 있던 차량 여러 대가 땅 속으로 빠졌으며 다행히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 사진=AP 연합뉴스

▲ 사진=AP 연합뉴스

사고 직후 병원 측은 입원해있던 환자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으며 현재 전기와 수도는 끊긴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에 나선 나폴리 경찰 측은 "어떤 폭발로 인한 붕괴는 아니다"면서 "정확한 원인 규명을 위해 전문가를 통해 조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현지언론은 지난 2주 간 나폴리 지역에 2주간 폭우가 쏟아지면서 주차장 내 지반이 약해진 것을 사고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이 병원은 코로나19 1차 확산 당시 환자 치료의 거점 병원 역할을 했으며 사고 당시에도 6명의 코로나19 환자가 입원해있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