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세계 최초 다운증후군 부부의 25년 인연, 코로나가 갈라놓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 최초 다운증후군 부부로 25년 이상을 함께 해온 이들의 인연은 안타깝게도 코로나19와 함께 끝났다. 최근 영국 BBC 등 현지언론은 에식스 출신의 토미 필링(62)이 새해 첫날 코로나19로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16일 코로나19 확진을 받은 지 불과 2주 만이다.

최근 변종 코로나 바이러스로 확진자와 사망자가 속출하는 영국에서 그의 죽음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특별한 그의 결혼 때문이다. 다운증후군을 가진 토미는 30년 전 장애인 교육센터에서 역시 다운증후군을 앓던 매리앤을 만나 사랑에 빠져 1995년 7월 결혼식을 올렸다. 그러나 두 사람을 바라보는 주위의 시선은 곱지않았다. 과연 두 장애인의 결혼생활이 가능하겠느냐는 비아냥부터 2세 역시 장애를 가지게 될 것이란 우려도 제기됐다.

이 같은 세상의 편견에도 두 사람은 지난 25년을 한결같이 서로를 사랑하며 결혼생활을 유지했다. 토미는 매일 아내에게 사랑의 노래를 불러주었고, 매리앤은 방송에서 “남편을 많이 사랑한다. 내 가장 친한 친구”라고 밝히며 부부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지난해 결혼 25주년까지 기념하며 사랑을 과시했던 두 사람을 가른 것은 코로나 바이러스였다. 지난해 3월부터 페이스쉴드를 착용하며 바이러스에 대비했지만 결국 연말 남편 토미가 감염된 것.



필링의 처형인 린디 뉴먼은 "우리가 함께 한 수천 개의 추억을 영원히 간직할 것"이라면서 "매리언을 행복하게 해주고 최고의 삼촌이 되어준 그에게 너무나 감사드린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