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치한도 도망치는 ‘맨 얼굴’? 화장품 광고 논란(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유명 생활 및 여성용품 제조업체가 공개한 클렌징티슈 광고가 논란거리로 떠올랐다.

신화사 등 현지 언론의 10일 보도에 따르면 문제의 광고는 여성용품 및 생활용품을 제조하는 ‘취안몐스다이’(全棉时代)사가 공개한 것으로, 한 여성이 늦은 밤 거리를 걷고 있는 모습으로 시작한다.

여성의 뒤로는 모자와 마스크를 푹 눌러 쓴 채 여성의 뒤를 쫓는 남성의 모습을 볼 수 있다. 광고 속 여성은 마치 치한을 만난 듯 불안해하며 신경쓰던 중, 갑자기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는 표정으로 무언가를 꺼낸다.

이후 치한으로 의심되는 남성이 여성의 어깨를 붙잡아 돌리는 순간, 화면에는 길을 걷던 여성 대신 남성이 등장한다. 여성이 의미심장한 표정을 꺼낸 것은 화장을 빠르고 깨끗하게 지울 수 있는 클렌징티슈고, 이를 이용해 화장을 지우는 순간 본래의 민낯이 드러났다는 설정이다.

광고는 화장을 지운 여성이 치한에게 남성 얼굴의 ‘민낯’으로 “형, 무슨 일 있어?”라고 말하자, 치한이 도리어 비명을 지르며 현장을 떠나는 것으로 끝난다.

해당 광고의 정확한 공개 시점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최근 웨이보 등을 통해 빠르게 퍼져나가면서 논란이 됐다. 외모지상주의를 조장하는 것뿐만 아니라 유사한 상황에서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은 성폭력 피해자들을 모욕하고 폄하한다는 것.

부 네티즌들은 “여성이 외모를 꾸미고 다니는 탓에 치한이 접근한다는 인식을 줄 수 있다”, “치한이 민낯을 보고 도망간다는 설정이 매우 역겹다” 등의 부정적인 반응을 쏟아냈다.



결국 해당 업체는 지난 8일 웨이보를 통해 “클렌징티슈의 성능이 뛰어나다는 것을 부각하기 위한 설정이었다. 불편한 소비자가 있었다면 사과한다”며 꼬리를 내렸지만 논란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고 있다.

한편 취안몐스다이는 전국에 약 2000만 명의 고객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역에 240개 이상의 매장을 운영하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