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中 악명 높은 연쇄 살인범, 전신 방호복 입고 재판 출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中 악명 높은 연쇄 살인범, 전신 방호복 입고 재판 출석

중국에서 한 연쇄 살인범이 전신 방호복 차림으로 재판에 참석해 화제에 올랐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6일 만에 세 사람을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재판에 넘겨진 피고 쩡춘량(45)은 11일 장시성 이춘 중급인민법원에서 열린 1심 공판에서 고의적 살인죄가 인정돼 사형을 선고받았다.



그런데 이날 재판 평결보다 악명 높은 연쇄 살인범의 전신 방호복 차림에 해외 네티즌의 관심이 쏠렸다.

자비스 크레인이라는 이름의 한 미국인 네티즌은 “중국 정부는 분명히 기회를 얻기 전 바이러스가 그를 죽이길 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기회는 장기 적출이라는 것을 다른 네티즌의 대댓글로 확인할 수 있다. 실제로 중국에서는 사형수의 장기를 적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사라 발톤이라는 이름의 독일인 네티즌은 “중국인이 옳은 것이 하나 있는데 그것은 적절한 처벌을 내놓는 것”이라면서 “나머지 국가가 이를 따르지 않는 것은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이날 법정 진술에 따르면, 절도죄로 수감됐던 쩡춘량은 지난해 5월 1일 교도소에서 만기 출소한 뒤 러안현에 있는 고향 마을로 돌아갔다. 하지만 그는 오랜 수감 생활로 생계 수단이 끊겼다고 생각해 다시 범죄를 계획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같은 해 7월 21일 밤 쩡춘량은 범행 도구를 가지고 인근 허우팡 마을에 가서 한 주택에 침입했다. 이때 그는 금품을 찾다가 그만 깜빡 잠이 들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날 오전 쩡춘량은 자신을 발견한 여성 슝씨를 흉기로 위협했다. 슝씨의 아들이 두 사람의 소란을 듣고 방으로 찾아왔고 쩡춘량은 슝씨와 그녀의 아들에게 흉기로 여러 차례 공격한 가한 뒤 도주했다. 그후 슝씨의 아들이 경찰에 신고했던 것이다.

쩡춘량은 경찰이 자신을 찾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8월 초 슝씨 일가족을 살해할 계획을 세웠다. 그는 슝씨 가족이 이 사건을 경찰에 신고함으로써 자신이 편하게 사는 것이 불가능해졌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쩡춘량은 그달 7일 밤 슝씨 집에 다시 몰래 숨어 들어가 다음날 오전 슝씨와 강씨 부부를 살해하고 금품을 훔쳐 달아났다.

하지만 쩡춘량은 범행을 저지른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허우팡 마을 공무원 궈씨를 살해했다. 그는 이 공무원 때문에 자신이 거주할 곳을 찾지 못하고 있다고 믿고 있었다. 그는 13일 오전 8시쯤 마을 사무실에서 궈씨를 흉기로 찔러 죽인지 3일 뒤 경찰의 대대적인 수색으로 인근 마을에서 체포됐다.

쩡춘량은 이번 재판에서 고의적 살인죄로 인한 사형뿐만 아니라 강도 및 절도죄에 대해서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강도죄에 대해서는 징역 10년과 벌금 1만 위안, 절도죄에 대해서는 징역 2년과 벌금 1만 위안이 각각 선고됐다.

법원은 쩡춘량에게 벌금 총 2만 위안과 더불어 사형 선고에 관한 전반적인 평결을 내렸다. 이날 피고는 판결에 동의하고 항소하지 않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이춘 중급인민법원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