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맨홀에 떨어진 폭죽 굉음 내며 폭발…11세 소년 사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맨홀에 떨어진 폭죽이 폭발하면서 현장에 있던 10대 소년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중국 닝샤(宁夏)자치구 인촨(银川)시에 있는 공동주택 인근 거리에서 11세 소년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현지 유력언론 ‘텅쉰신원’이 15일 전했다.

사고로 사망한 11세 소년 A군은 이날 부서진 맨홀 뚜껑 사이로 폭죽에 불을 붙여 던지는 장난을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A군은 맨홀로 던진 폭죽은 맨홀 아래에 가득 차 있었던 가스에 불을 붙이면서 맨홀 밖으로 약 2m 높이의 불길이 치솟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사고로 맨홀 앞에 앉아있던 A군은 높이 치솟은 불길과 가스 폭발 등으로 사고 현장에서 약 5m 떨어진 지점에서 발견됐다.

현장에 있던 인근 주민들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급대는 곧장 A군을 구조,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이 과정에서 A군은 사망했다.

사건 현장을 목격인 인근 주민 장모씨는 “다행히 당시 주변에 다른 행인들이 지나가지 않았다”면서 “폭발로 인해 생각지도 못한 어린 생명이 사망했다”고 말하며 한숨을 내쉬었다.

사망한 A군의 시신은 유가족에게 인계된 상태다.

문제는 폭죽 폭발로 인한 사망 사고가 매년 끊이지 않고 이어지고 있다는 점이다.

앞서 지난해 7월 중국 쓰촨성 폭죽 공장에서 대형 폭발사고가 발생하면서 주민들이 황급히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진 바 있다.

당시 사고를 목격했던 인근 주민들은 치솟은 불길에 대해 “핵폭발을 방불케 하는 버섯구름 불기둥이 치솟았다”고 설명했다.

이 사고로 주민 6명이 다쳤으며, 주변 지역 건물들의 유리창이 깨지는 등의 피해를 봤던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가 있었던 공장은 약 270㎡ 규모로 주로 불꽃놀이용 폭죽을 대량으로 보관하고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이 때문에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대와 구급대는 추가 폭발 우려와 맹렬한 불길로 초창기 화재 진압에 애를 먹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지난 2019년 중국 윈난성 폭죽 판매점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사고는 퉁하이(通海)현 슈산(秀山) 소재 폭죽 판매점에서 발생했다. 폭발 현장에는 높은 불기둥이 굉음과 함께 공중으로 치솟으면서 주변 주민을 매우 놀라게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같은 해 12월 후난성의 한 폭죽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 7명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로 공장 직원들의 인명 피해 외에도 주변 민가의 건물 유리창과 시설이 파손되는 등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폭발 사고가 난 공장 건물은 폭발 당시 강한 충격으로 무너져 내렸다.

특히 이 공장은 지난 2017년에도 폭죽 초과 생산 및 부주의로 1만 위안(약 170만 원)의 벌금을 물기도 했다.

한편 부주의한 폭죽 취급 등을 원인으로 화재 및 안전사고가 잇따르면서 중국 지방 도시 약 5000여 곳에서는 폭죽놀이를 원칙적으로 금지해오고 있다.



특히 베이징시 정부는 춘제(春節) 연휴 기간 중 폭죽 구매 시 실명제 등의 규제를 실시해오고 있다.

춘제 전후 베이징에서 폭죽을 사기 위해서는 반드시 신분증을 지참해야 하는 것. 또, 일부 폭죽 판매점에서는 별도의 기기를 설치, 신분증 인증 후에야 폭죽을 판매해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는 폭죽으로 인한 문제 발생 시 구매자를 추적해 책임을 묻기 위한 방침으로 해석된다.

이같은 방침은 폭죽 불씨로 인한 화재 사고가 지속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실제로 지난 2005~2017년 베이징 일대에서 발생한 폭죽놀이로 인한 화재 사고는 약 2000건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만일 해당 방침을 어길 시 최대 500위안(약 8만5000원)의 벌금이 부과된다. 하지만 매년 춘제 기간 등 폭죽 터트리기 문화가 만연하면서 각지에서 인명 및 재산 피해가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