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15살 차’ 의붓아들과 바람 난 러 인플루언서, 딸까지 출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붓아들과 결혼한 것도 모자라 임신까지 해 세상을 놀라게 한 한 러시아 여성이 출산 소식을 전했다.

16일(현지시간) 53만 명이 넘는 팔로워를 가진 러시아 인플루언서 마리나 발마셰바(35)는 의붓아들이었던 남편 블라디미르 샤비린(21)과의 사이에서 딸을 낳았다고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이 이날 전했다.

▲ 마리나는 크라스노다르에 있는 한 산부인과 전문병원에서 몸무게 3.69㎏, 키 52㎝의 건강한 딸을 낳았다.

보도에 따르면, 마리나는 크라스노다르에 있는 한 산부인과 전문병원에서 몸무게 3.69㎏, 키 52㎝의 건강한 딸을 낳았다.



마리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남편은 아직 딸의 모습을 공개하길 원하지 않아 딸의 얼굴을 공개하지 않는다”면서도 “아이에게 붙일 이름은 아직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다만 15세 연하인 이 남편은 아직 병원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 이유가 코로나19 예방 대책으로 오지 못한 것인지 개인 사정 탓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 마리나는 22세 때 7세였던 블라디미르와 처음 만났다.

▲ 마리나는 대학생이 된 블라디미르가 방학을 시작하고 집에 돌아온 뒤부터 급속도로 가까워졌다.

마리나는 10여 년 전 알렉세이 샤비린(45)과 결혼했을 때 그의 다섯 자녀를 함께 받아들였는데 그중에 블라디미르가 있었다. 당시 지금의 남편은 7세였다.

마리나와 블라디미르가 정확히 어떤 계기로 가까워지게 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그 시기는 대학생이 된 블라디미르가 방학 시작 동시에 집에 왔을 때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 마리나와 전 남편 알렉세이의 모습.

이에 대해 전 남편 알렉세이는 이전 현지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내(마리나)는 여자친구가 없는 내 아들(블라디미르)을 유혹했다. 내가 집에 있었지만 두 사람은 불륜을 거리낌 없이 저질렀다”면서 “아내는 내가 자고 있을 때 아들 방으로 갔다가 다시 아무 일도 없다는 듯 안방으로 돌아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불륜 상대가 내 아들이 아니었다면 그녀를 용서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 마리나와 블라디미르는 지난해 초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연기하고 혼인신고만 마쳤다. 결혼 관련 서류에 서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었다.

마리나와 블라디미르는 지난해 초 결혼식을 올리려고 했지만 코로나19 사태로 연기하고 혼인신고만 마쳤다. 결혼 관련 서류에 서명하는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었다.

이에 앞서 일부 팔로워는 의붓아들이 많은 돈을 모은 그녀의 재산을 노리고 결혼하려고 한 것일 수도 있다고 우려했지만, 그녀는 지금의 남편과 이혼할 경우를 대비해 내 재산을 지키기 위해 혼전계약서를 썼다고 밝혔다.

▲ 마리나는 또 블라디미르에게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목 부위에 리프팅 수술을 하고 지방흡입을 하는 등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마리나는 또 블라디미르에게 매력적으로 보이기 위해 목 부위에 리프팅 수술을 하고 지방흡입을 하는 등 성형수술을 받았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 “블라디미르는 성형수술로 인한 나의 상처와 셀룰라이트를 모두 사랑한다”고 덧붙였다.

▲ 마리나는 이번 출산 전 만삭 사진을 공개하기도 했다.

“한 가정을 파괴한 것을 후회하냐”는 팔로워들의 질문에는 “‘그렇다’와 ‘아니다’라는 답이 모두 맞다”며 “부모로서 자녀들에게 안정감을 주지 못한 점은 후회하지만 전 남편과의 이혼은 후회하지 않는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마리나 발마셰바/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