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집트서 4000년 전 왕비의 사원 발굴… “역사 새로 쓸 발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집트 사카라 유적지에서 제6왕조 테티 왕의 아내 ‘네어리트 왕비’의 추모 사원이 발굴된 가운데, 이곳에서 발견된 미라의 모습. 사진=AFP 연합뉴스

▲ 이집트 사카라 유적지에서 제6왕조 테티 왕의 아내 ‘네어리트 왕비’의 추모 사원이 발굴된 가운데, 이곳에서 발견된 목관 50여 개 중 일부. 사진=EPA 연합뉴스

이집트 수도 카이로 인근 기자주(州)의 사카라에서 역사를 새로 쓸 정도의 높은 가치를 자랑하는 추모 사원 유적지가 발견됐다.

전 이집트 국립고대유물관리청 장관이자 가장 유명한 이집트 학자인 자히 하와스 박사가 이끄는 발굴팀은 사카라에서 깊이 12m 깊이에 매장된 수갱에서 이집트를 통치한 제6왕조의 첫 번째 왕인 테티 왕(기원전 2345년~기원전 2333년)의 아내를 위한 사원을 발견했다.

테티 왕의 아내였던 니어리트 왕비의 사원은 남편의 피라미드 주변에 있었다. 이 안에는 죽은 자를 위한 ‘사자의 서’와 고대 이집트의 지하 세계를 암시하는 주문 등이 적힌 4m 길이의 파피루스도 매장돼 있었다. 고대 이집트인들이 장례식에서 썼던 가면과 아누비스 신에게 바치는 신전, 새 모양의 유물과 청동도끼들도 함께 발굴됐다.

특히 미라가 든 목관 52개가 함께 발견됐으며, 사카라 지역에서 3000년 이상 된 관이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

▲ 발굴팀을 이끈 자히 하와스 이집트 고고학 박사

▲ 이집트 사카라 유적지에서 발견된 제6왕조 테티 왕의 아내 ‘네어리트 왕비’의 추모 사원 터. 사진=EPA 연합뉴스

발굴팀은 “이번 발견은 신 왕국 시대 당시 사카라의 역사를 다시 쓸 수 있을 정도다. 신 왕국의 테티 왕을 숭배했던 당시 시민들이 사후 왕가의 주위에 묻혔다는 사실도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사카라는 테티 왕이 지배했던 신 왕국 시대에 왕가의 주요 매장지로 사용됐다. 이 때문에 이집트 최초의 피라미드인 계단 모양의 ‘조세르 피라미드‘(기원전 27세기)와 상형문자가 새겨진 우나스 피라미드 등으로 12개 이상의 피라미드로 유명하다.



이집트는 최근 몇 년 동안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해 고고학적 가치가 높은 유물 발굴에 힘쓰는 한편, 이를 세계 언론과 외교관 등을 통해 홍보하는데 열을 올려왔다.

지난해 11월에도 온전하게 보존된 목과 100여 개를 발견하고 이를 공개해 호기심을 자극했다. 현지 유물부장관은 “사카라에는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고대 이야기가 많이 남아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