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산에서 조난 뒤 ‘눈(雪) 동굴’ 만들어 생존한 캐나다 10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눈 덮인 산에서 조난당한 캐나다 10대 소년이 생존을 위해 직접 만든 눈 동굴의 입구

스노우 모빌(눈이나 얼음 위를 쉽게 달릴 수 있게 만든 차량)을 타고 나갔다가 길을 잃은 10대 소년이 기지를 발휘한 덕분에 무사히 위기에서 벗어났다.

CNN 등 해외 언론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에 사는 17세 소년은 현지 시간으로 지난 16일 오후, 친구 및 가족들과 스노우 모빌을 즐기러 나갔다가 실종됐다.

당시 함께 나갔던 사람들은 모두 출발지로 돌아왔지만, 2시간이 지나도 소년은 돌아오지 않았고 결국 가족들은 구조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하룻밤이 지난 다음 날 구조대가 소년을 발견했을 때, 소년은 체온 보호를 위해 눈으로 동굴을 짓고 그 안에 대피해 있는 상태였다. 마치 이글루처럼 생긴 눈 동굴은 구조대가 올 때까지 잠시나마 체온을 유지하고 추운 바람을 피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현지 구조대는 “조난당한 소년은 일행이 보이지 않게 되고 무언가 잘못됐다는 것을 깨달았을 때, 그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시도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몇 차례나 조난 지역을 벗어나려 했지만 실패했고, 결국 주변에 있는 나무 아래에 눈 동굴을 짓고 그 안에서 밤새 구조대를 기다렸다”고 전했다.



이어 “구조대가 발견했을 당시, 소년이 대피했던 눈 동굴 안에는 아껴 마시던 물과 음식도 있었다”면서 “이는 소년이 오지나 극한의 환경에서 어떻게 생존해야 하는지를 잘 알고 있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구조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진 소년은 건강에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