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의 세계

전 세계 단 한 마리 ‘알비노 판다’의 근황 공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019년 4월 당시 쓰촨성 워룽 판다 보호구역에서 처음 포착된 어린 알비노 판다의 모습

▲ 2020년 2월, 중국 쓰촨성 워룽 판다 자연보호구역에서 포착된 알비노 판다

중국 야생에서 온 몸이 하얀 ‘알비노 판다’가 카메라에 포착됐다. 세계에서 유일한 한 마리로 알려진 알비노 판다는 2019년 초 쓰촨성 남서부 워룽 판다 자연보호구역에서 처음 포착됐다.

당시 전문가들은 보호구역 내에 설치된 적외선 카메라 영상을 분석했고, 그 결과 매우 드물게 포착되는 알비노 판다가 확실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지난해 초 촬영된 것으로, 보호구역을 자유롭게 오가는 알비노 판다의 일상을 담고있다. 특히 영상을 보면 판다 특유의 검은색 줄무늬는 찾아볼 수 없고 대신 흰곰을 연상케 하는 우윳빛 또는 황금빛 털이 눈에 띈다.

영상 속 알비노 판다가 처음 사람의 눈에 띈 것은 2019년 4월이다. 해발 2000m 높이의 숲을 자유롭게 거니는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됐으며, 당시 판다의 연령은 생후 1년~2년 정도로 추정됐다. 세계 최초의 알비노 판다로 추정되는 동물의 존재를 확인한 전문가들은 팀을 구성하고 본격적인 탐사를 시작했다. 알비노 판다가 서식할 것으로 추정되는 숲 곳곳에 적외선 카메라를 설치한 것.

▲ 2020년 2월, 중국 쓰촨성 워룽 판다 자연보호구역에서 포착된 알비노 판다

▲ 2020년 2월, 중국 쓰촨성 워룽 판다 자연보호구역에서 포착된 알비노 판다

전문가들은 “유전적 돌연변이로 인해 알비노 상태로 태어나는 판다는 매우 드물다. 특히나 판다나 멸종 취약 종에 속할 정도로 개체 수가 적다는 것을 감안한다면 더욱 드문 일”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이 알비노 판다는 생후 3년 정도로 털이 희미하게 황금빛으로 변한 것을 보면 눈에 띄게 성장했다는 것을 알 수 있다”면서 “걸음걸이 등을 봤을 때 건강에는 큰 문제가 없어보인다. 주변 환경에도 잘 적응한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지난해 2월 이후 더는 목격되지 않고 있는 점을 미뤄, 현재는 보호구역 내 다른 지역에서 어미와 떨어져 홀로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