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스페인 유적서 발견된 수정 단검…이베리아인 “마법의 힘 깃들었다” 믿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스페인 유적서 발견된 수정 단검…이베리아인 “마법의 힘 깃들었다” 믿어(사진=미겔 앙헬 블랑코 데라루비아)

스페인에서 발견된 고대 수정 단검이 온라인상에 소개돼 주목받고 있다.

18일 과학전문매체 ‘ZME 사이언스’ 등 외신에 따르면, 수정 단검은 스페인 안달루시아지방 세비야주에 있는 한 고대 유적에서 발견됐다.

스페인 그라나다대와 세비야대 공동연구진은 발견 장소에서 수정을 쉽게 구할 수 없는 점으로 미뤄 이 단검은 사회적 지위가 높은 사람을 위한 특별한 물건이었다고 추정했다.

▲ 몬텔리리오의 톨로스 유적의 모습.(사진=아르투노 델 피노 루이스)

이베리아 반도 남부 마을 발렌시나데라콘셉시온에 있는 ‘몬텔리리오의 톨로스’(Tholos de Montelirio)라는 이름의 이 유적은 2007년부터 2010년에 걸쳐 발굴된 길이 44m의 고인돌(거석묘)로, 그안에서는 다수의 부장품이 발견됐다.

▲ 수정 단검 검날 부분의 길이는 약 21㎝에 달한다.(사진=미겔 앙헬 블랑코 데라루비아)

그중에서도 특히 중요한 것이 바로 이 수정 단검이다. 길이 약 21㎝의 수정으로 된 이 검날 근처에서는 상아로 된 검자루와 검집도 함께 발견됐다.

수정 단검이 제작된 시기는 연대 측정 검사에서 지금으로부터 약 5000년 전인 기원전 3000년쯤으로 나타났다.



단검의 형상은 이 유적 주변에서 발견된 다른 석기들과 같은 모양을 하고 있어 이 지역에서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된다. 그런데 문제는 이 지역에서는 수정이 생산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따라서 이 수정은 석기 재료로 쓰기 위해 먼곳에서 가져온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대해 연구진은 “수정이 구하기 힘든 광물이었다는 점에서 이 수정을 가지고 만든 단검은 이 지역의 연장자나 지위가 높은 사람을 위해 특별히 만든 석기였을 것”이라고 추정했다.

실제로 고대 이베리아 반도의 지중해 연안 지역에 살던 선주민인 이베리아인은 수정을 생명력을 상징하거나 마법의 힘이 깃든 돌로 여겼다. 따라서 이 단검은 실제로 사용하기 위한 무기가 아니라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연구진도 논문을 통해 “수정으로 된 도구를 제작하는데는 고도의 조각 기술이 필요하며 이는 이베리아 반도에서 발견된 석기 중 기술적으로 가장 세련된 수정 석기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 고인돌서 발견된 부장품 중에는 수정으로 만든 화살촉도 있다.(사진=미겔 앙헬 블랑코 데라루비아)

이 고인돌에서는 수정 단검 외에도 수정으로 된 화살촉 25개도 발견됐다. 그리고 남녀 25명 분의 유골도 발견됐는데 추후 조사에서 사인은 독약 복용으로 밝혀졌다.

자세한 연구 결과는 엘스비어가 발행하는 국제제4기학연합(INQUA) 동료검토 학술지 ‘쿼터너리 인터내셔널(Quaternary International) 2015년 8월호에 실린 바 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