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英 SAS 스나이퍼, 1㎞ 거리서 단 한발로 IS 대원 5명 사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英 SAS 스나이퍼, 1㎞ 거리서 단 한발로 IS 대원 5명 사살(사진=123rf)

영국 육군 공수특전단(SAS) 소속 저격수가 약 1㎞ 떨어진 곳에서 이슬람국가(IS) 지하드 최고사령관 1명을 포함한 테러범 5명을 단 한 발의 저격으로 모두 사살해 화제에 올랐다.

영국 데일리스타 등 현지매체는 23일(현지시간) SAS 소속 저격팀의 베테랑 저격수가 단 한 발의 저격으로 적 지휘관을 포함한 테러범 5명을 사살하는 공적을 올렸다고 전했다.

이번 작전은 지난해 11월 시리아에서 IS 잔당 소탕 및 생포 작전 중 하나로 이루어졌다. 당시 저격팀은 며칠 동안 IS의 폭탄 제조 공장으로 의심되는 곳을 감시하고 있었고, 베테랑 저격수는 한 건물 안에서 남성 5명이 현장을 이탈하기 위해 밖으로 나온 순간을 목격하고 기회를 노렸다.

▲ 이번에 IS 지하드 최고사령관 1명 등 테러범 5명을 단 한 발의 저격으로 사살한 SAS 소속 저격수. 20년 경력의 베테랑으로 계급은 중사로 알려졌다.

팀에서 가장 강력한 배럿(Barrett) 50구경 저격총을 쓰고 있는 이 저격수는 첫 번째 제거 대상으로 확인된 자살 폭탄 테러범 1명의 가슴 부위를 저격해 자폭 조기에 매달린 폭탄을 폭발하게 했다. 이 저격수가 쓰는 총은 차량과 같이 더 큰 표적을 타격하기 위한 것으로 사람을 맞추면 사지를 떼어낼 만큼 강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총으로 표적을 맞췄기에 폭발이 일어나 근처에 있던 테러범 4명까지 모두 죽일 수 있었는데 그중 한 명이 지하드 최고사령관인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저격에 앞서 테러범들 중 한 명은 카메라를 들고 웃으며 자살 테러를 시행할 조직원을 촬영하고 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한 소식통은 “당시 계획은 자살 폭탄 테러범이 확인되면 그를 최우선으로 제거하고 나서 지휘관을 제거하는 것이었지만 운이 좋았다”면서 “표적은 사격 능력 최대 거리에 있었기에 저격수는 바람에 맞춰 조준하고 방아쇠를 살며시 당겼다”고 말했다. 이어 “저격수는 작전 성공에 대한 포상으로 ‘롱 레인지 데스’(Long Range Death)가 새겨진 야구 모자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이번 작전은 1㎞나 되는 거리에서 테러범이 착용한 폭탄 조끼를 폭발시켰다는 점에서 놀랍긴 하지만, 가장 먼 거리에서 표적을 맞춘 기록에는 한 참 미치지 못한다.

2017년 캐나다의 한 저격수는 무려 3.44㎞ 떨어진 곳에서 IS 조직원을 사살했다. 이 총알은 고층 타워에 설치된 맥밀런 TAC-50 소총에서 발사돼 이라크군을 공격하고 있던 이 IS 테러범을 향해 날아가는 데 10초나 걸린 것으로 알려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