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오징어 물에 데치자 녹아 사라졌다…中 또 가짜식품 의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에서 또다시 가짜 식품 의혹이 제기됐다.

싱저우왕 등 현지언론 보도에 따르면, 쓰촨성 청두시에 사는 한 여성은 최근 시장에서 구매한 오징어로 음식을 만들기 위해 먼저 물에 데쳤다가 녹아서 사라지는 모습을 담은 영상을 SNS상에 공개했다.

지난달 25일 촬영된 이 틱톡 영상에서 여성은 오징어 2마리분을 뜨거운 물에 데치지만 얼마 뒤 오징어 자체가 물에 녹아 형체가 사라져 버렸다.

이 게시물에 많은 네티즌은 놀라움을 드러냈지만, 그중 일부는 “가짜 영상 아니냐”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에 여성은 다음 날 같은 시장에서 다시 오징어를 사와 이번에는 스톱워치까지 꺼내들고 오징어를 데치는 시간을 쟀다. 그러자 5분30초쯤 지나 물이 부옇게 변하더니 오징어 살이 거의 없어졌다. 그리고 8분 뒤에는 물이 연보라색으로 변했고 오징어는 완전히 녹아버렸다.

이 모습에 여성은 영상에서 “시장에서 유통되는 오징어를 먹어도 안전한지 걱정이 든다”고 말했다.

이 영상을 접한 현지 네티즌들은 항때 중국에서 논란을 일으켰던 삶으면 고무공처럼 변하는 가짜 달걀이나 플라스틱 쌀처럼 접착제로 만든 것이 아니냐는 의견을 제시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접착제를 바르면 오히려 비용이 올라가고 기술적으로도 어렵다”면서 접착제로 만든 오징어라는 주장을 부정했다.

또 중국 농업대 식품과학기술부의 주이 부교수는 언론 인터뷰에서 “반드시 가짜 오징어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다. 오징어를 반복적으로 해동과 냉동을 거듭하는 바람에 세포가 파괴돼 세포 내 수분이 유출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이는 해삼 등 다른 해양 생물에서도 나타나는 현상”이라고 말했다. 이어 “성분이 부패했거나 수분을 흡수하도록 장시간 물에 담궈놨을 때도 마찬가지의 반응이 일어난다”고 덧붙였다.

한편 문제의 시장을 관리 감독하는 기관에서 지난달 27일 해당 오징어 표본을 입수해 검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