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자산가 남편 둔 23세女, 대리모 통해 자녀 10명 얻어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럽 흑해 연안 국가인 조지아(옛 그루지야)에서 자녀 11명을 둔 23세 여성의 사연이 최근 공개돼 화제와 논란을 동시에 낳고 있다.

영국 미러닷컴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크리스티나 오즈터크라는 이름의 이 여성은 자신이 직접 낳은 딸 비카(6)를 제외하고 나머지 10명을 대리모 출산을 통해 얻었다.

특히 이들 아이는 모두 첫돌도 지나지 않은 아기로, 여러 대리모와의 계약을 통해 비슷한 시기에 태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싱글맘이었던 크리스티나는 흑해의 라스베이거스라고 불리는 바투미를 휴가차 방문했을 때 지금의 남편 갈립 오즈터크(56)와 만났다. 터키 출신으로 호텔을 경영하는 자산가인 갈립과 크리스티나는 서로 첫눈에 반했고, 얼마 뒤 그녀는 비카를 데리고 이 남성이 살고 있는 대저택으로 이주했다.



러시아 모스크바 출신인 크리스티나는 인터뷰에서 “갈립은 비록 나이가 있지만 내게 훌륭한 조언자이자 인생 선배이며 동화속에 나오는 왕자님과 같은 존재”라고 말했다. 갈립도 “크리스티나는 이상적인 아내다. 다이아몬드 원석처럼 순수하고 아름다운 마음씨를 지녔다”면서 “항상 잘 웃고 수줍음이 좀 있어 신비롭다”고 털어놨다.

이런 두 사람의 꿈은 대가족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크리스티나는 “남편에게는 이미 장성한 아이가 있지만 아이를 많이 갖고 싶다는 내 희망을 흔쾌히 받아들여줬다. 사실 매년 1명꼴로 임신하고 싶었지만 좀처럼 아이가 생기지 않았다”면서 “그래서 여러 대리모와 계약해 아이를 낳기로 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렇다고 해서 내가 직접 낳는 것을 포기하지는 않았다”고 덧붙였다.

부부가 언제 결혼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지만, 크리스티나의 인스타그램에서 신생아 모습이 등장한 시기는 올해 들어 처음으로, 10명의 자녀는 모두 1세 미만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중 가장 어린아이는 생후 11개월 된 올리비아라는 여자아이이고 다른 아이들 중 일부는 다둥이로 태어난 것으로 보인다.

이 백만장자 부부는 인스타그램에 105명의 아이를 갖는 것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지만, 이는 단지 임의의 숫자일 뿐임을 인정했다.

크리스티나는 “결국 몇 명이 될지 모르지만 우리는 확실히 10명에서 멈출 계획은 없다. 최종적인 아이 수에 대해서는 아직 말할 준비가 안 됐다”면서 “모든 일에는 때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인스타그램에는 ‘힘내라’는 격려의 말이 전해지고 있지만 ‘돌보미를 고용하고 친구들과 레스토랑에서 식사하고 있냐’와 같이 비판하는 사람들도 있다”면서 “물론 휴식도 하지만 현재 내 하루는 온종일 아이들과 함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지아에서는 대리모 출산이 합법으로 모든 절차는 전문 클리닉을 통해 이뤄진다. 부부는 임신 중독을 피하기 위해 가급적 젊고 건강하며 출산 경험이 있는 여성들과 계약했다. 비용은 1회 8000유로(약 1000만원) 선으로 대리모의 영양 상태 등을 모니터링할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티나는 지금까지 딱 한 번 한 대리모가 아이를 데려가지 못하게 해서 곤란했던 적이 있지만, 앞으로도 대리모 출산을 계속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SNS상에서는 “여러 대리모와 계약하는 사례를 인정해서는 안 된다”, “아이는 장난감이 아니다”, “부부 모두 이상하다. 만일 이혼하면 남편은 꽤 힘들어질 것이다”, “부자가 하는 일은 도통 모르겠다”, “나중에 상속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제대로 책임질 수만 있다면 문제없다” 등 의견이 분분했다.

사진=크리스티나 오즈터크/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