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실제로는 안 보이고 CCTV에만 잡히는 여자, 진짜 유령?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아르헨티나에서 유령의 존재 여부를 놓고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CCTV에만 보이는 여자가 출현했다는 한 아파트가 언론에 소개되면서다.

조작한 게 아니라면 누구도 부인하기 힘들다는 증거(?)를 제시한 사람은 아르헨티나 연방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의 한 아파트에 근무하는 경비원 청년이다.

문제의 아파트에서만 벌써 수년째 경비원으로 일하고 있다는 청년은 최근 유튜브에 자신이 촬영한 증거 영상을 올렸다. 2분 17초 분량의 영상은 청년 경비원의 인사로 시작한다. 그는 또박또박 그러나 약간은 긴장된 목소리로 "안녕하세요. 증거를 남기려고 합니다"라고 운을 뗀다.

경비원은 "지금 여기에서 이상한 일이 벌어지고 있다. 겁이 많이 난다"면서 핸드폰을 들고 아파트 정문 쪽으로 다가간다. 이어 경비원은 유리문을 통해 훤하게 보이는 밖을 스마트폰으로 비추며 "보이죠? 아무도 없어요"라고 말한다. 실제로 밖엔 조용한 밤 정적만 흐른다.

외부에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시켜준 뒤 경비원은 아파트 홀에 위치한 자신의 자리로 돌아간다. 홀엔 경비원 테이블이 있고, 테이블 위에는 CCTV 확인을 위한 컴퓨터 모니터가 놓여 있다.

그러면서 경비원은 CCTV 영상이 풀스크린으로 떠 있는 모니터를 스마트폰으로 비춘다. 모니터엔 테이블 앞에 있는 경비원과 당시 CCTV가 잡고 있는 화면이 동시에 보인다. 경비원은 화면을 보여주면서 "저 여자분 보이나요? 여자가 한 있어요"라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한다.

실제로 CCTV엔 아파트 정문 밖에 서 있는 한 여자가 보인다. 파란색 상의에 검은 치마를 입은 여자는 초인종 앞에 미동도 하지 않고 서 있다.

경비원 테이블과 정문의 거리는 불과 몇 미터. 실제로 보면 아무도 없지만 CCTV에만 정체불명의 여자가 서 있는 게 보이는 셈이다. 경비원은 "수년째 여기에서 야간근무를 하고 있지만 이렇게 환장할 일은 처음"이라면서 "미치겠다, 무서워 죽겠다. 진짜로 무섭다"고 말한다.



영상이 큰 화제가 되자 아르헨티나 언론은 영상을 보여주며 전문가들까지 초대해 분석에 나섰다. 하지만 결론이 나진 않았다. "아무도 부인할 수 없는 영상이다", "세상에 유령이 어디 있단 말인가. 청년이 유명세를 타려고 조작했을 가능성을 배제하면 안 된다"는 등 영상을 본 전문가들의 의견은 갈렸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