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김대영의 무기 인사이드] 베일 벗은 KFX용 국산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해 2분기 국방과학연구소가 발간한 국방과학기술플러스에 등장한 KFX용 국산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 사진=국방과학연구소

지난해 3월 우리 군이 주변국 항공모함을 무력화할 수 있는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의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는 기사가 화제가 된 바 있다. 당시 군 관계자에 따르면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의 도입과 관련해, 3월 초 ‘공대함 유도탄-II’ 사업명으로 선행연구 조사 분석 공고가 나온 것으로 확인되었으며, 8월부터 본격적인 선행연구 조사분석에 들어가 12월까지 4개월간 진행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지난해 2분기 국방과학연구소가 발간한 ‘국방과학기술플러스’에는 흥미로운 이미지 하나가 시선을 집중시켰다. ‘중거리 공대공 유도탄 개발전략’ 이라는 글과 함께 KFX 즉 한국형 전투기에서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로 추정되는 물체가 발사되는 CG(Computer Graphics)가 공개된 것이다. 글쓴이들은 KF-X에 장착할 공대함 유도탄-II 개발을 위하여 램제트 엔진분야의 핵심기술 연구를 오랫동안 추진해 오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공대함 유도탄-II 개발을 준비하면서 확보한 탐색기, 램제트 엔진 및 데이터 링크 기술들은 중거리 공대공 국내 개발에 큰 어려움 없이 적용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 대만이 독자 개발해 배치한 슝펑-3 초음속 대함 미사일의 경우, 마하 2 이상의 속도로 비행하며 항공모함 킬러라는 별칭을 가지고 있다. 사진=김대영

즉 400mm급 공대함 유도탄과 200mm급 공대공 미사일은 주요 구성품의 크기는 다르지만 동일한 설계개념과 형상을 공유하자는 것이다. 이러한 기술적 접근을 통하여 덕티드 램제트 미사일이 고체로켓 추진 미사일 대비 상대적인 단점으로 지적되는 양산단가의 차이를 좁힐 수 있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주장했다. 이 글을 통해 국내 개발 중인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인 ‘공대함 유도탄-II’는 직경이 400mm급이고 덕티드 램제트로 추진되며 데이터 링크 기술을 갖는 것으로 확인된다. KFX에 장착 운용될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은, 2019년 2월 제326차 합동참모회의에서 장기 신규소요로 반영되었다.

▲ 일본은 F-2 전투기에서 장착 운용하는 ASM-3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을 개발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진=일본 방위성

알려진 KFX용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의 성능은 마하 2.5이상이며, 사거리는 250km 이상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다만 무게는 3000파운드 즉 약 1.36톤 미만으로 전해진다. 무게를 3000파운드 미만인 것은, KFX 무장장착점에 장착할 수 있는 무장의 최대 한계가 3000파운드이기 때문이다.



향후 개발될 국산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과 주변국 국가들의 동급 미사일들과 비교해보면 다음과 같은 몇 가지 특징이 있다. 일단 국산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이 일본의 ASM-3 대비 직경이 50mm 더 크며, 대만의 함대함 및 함대지 초음속 미사일인 슝펑-3(직경 460mm)보다는 작은 것으로 확인된다. 사거리는 향후 개발될 국산 초음속 공대함 미사일이 ASM-3(사거리 200km)이나 슝펑-3(사거리 150km)보다는 긴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김대영 군사평론가 kodefkim@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