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바다거북 기절시킨 한파…텍사스 주민들, 수천 마리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 텍사스주 한 컨벤션 센터에 모여있는 바다거북들. 현지 주민들이 기록적인 한파 탓에 추위에 떨던 바다거북들을 구조했다 (AP연합뉴스)

미국 중남부에 며칠 째 폭풍과 폭설을 동반한 강추위가 이어지는 가운데, 해당 지역에 서식하는 바다거북들이 주민들의 도움으로 무사히 한파를 피하고 있다.

CNN 등 현지 언론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텍사스주 남부에 있는 사우스파드레 해안가에서는 차가운 파도에 떠밀려온 바다거북 수백 마리가 발견됐다. 일부는 차가운 바닷물에 떠밀리면서도 다리를 꿈쩍도 하지 않은 기절 상태였다.

현지 주민들과 전문가들은 바다거북들이 한파를 이기지 못해 기절한 것으로 판단하고, 구조를 시작했다. 현지의 한 컨벤션센터가 바다거북들이 강추위를 피할 수 있는 임시 보금자리를 제공했다.

▲ 트레일러에 실려 구조되는 바다거북들. 현지 주민들이 기록적인 한파 탓에 추위에 떨던 바다거북들을 구조했다 (AP연합뉴스)

구조 초반에는 주민들이 커다란 바다거북을 품에 안고 한 마리씩 임시 보호소로 옮겼지만, 이후 더 많은 주민과 전문가들이 트레일러를 이용해 한꺼번에 수십~수백 마리의 바다거북을 실어 나르기 시작했다.

현재까지 임시 보호소로 옮겨진 바다거북은 3500마리 이상이다. 임시 보호소가 된 컨벤션센터 측은 내부 온도를 15℃ 정도로 유지하는 등 막바지 구조작업에 힘을 쏟고 있다.

컨벤션센터 측 관계자는 AP통신과 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트럭 등을 이용해 바다거북을 구조했다. 그럼에도 일부는 한파 탓에 목숨을 잃을 것 같다”면서 “잠시 날씨가 풀리더라도 다시 한파가 닥칠 수 있기 때문에 언제 바다거북을 바다로 돌려보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 미국 텍사스주 한 컨벤션 센터에 모여있는 바다거북들. 현지 주민들이 기록적인 한파 탓에 추위에 떨던 바다거북들을 구조했다 (AP연합뉴스)

전문가들은 외부 기온이 10℃이하로 떨어질 경우, 바다거북의 운동능력이 감소되고 헤엄도 치기 어려울 수 있다고 설명한다. 텍사스주는 한겨울에도 비교적 따뜻한 기온을 유지하는 곳인데, 30여 년 만에 기록적인 한파가 몰아치면서 야생동물들의 겨울나기도 어려움을 겪고 있다.



한편 미국 기상청은 이번 강추위가 오는 20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15일 텍사스주를 포함한 25개주에 한파 경보가 발령됐다. 미국 전 국토의 70%에 눈이 내렸으며, 텍사스와 앨라배마주 등을 포함한 7개주에는 비상 재난 사태가 선포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