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인플루언서, 알몸으로 코끼리 등 올라타 논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인플루언서, 알몸으로 코끼리 등 올라타 논란

러시아의 한 인플루언서가 발리 여행 중 코끼리 등위에서 사진을 찍기 위해 알몸 상태로 포즈를 취했다가 논란을 일으켰다.

17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알레샤 카펠니코바라는 이름의 이 22세 여성은 지난 13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당시 팔로워 53만6000여명을 위해 알몸 상태로 수마트라 코끼리 등위에 올라타 엎드려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가 거센 역풍을 맞았다. 게시물에는 “자연스러운 느낌”이라는 짧막한 글도 써놨다. 이에 많은 사람이 분노를 드러냈고 동물보호단체들은 유감을 표명했다.

러시아 테니스 전설 예브게니 카펠니코프의 딸로 우리나라에도 몇 차례 소개되기도 했던 이 여성은 과거 또다른 게시물에서 “자연을 사랑하는 것은 인간의 본성”이라고 말하며 자신이 한 코끼리 앞에 서 있는 모습을 담은 사진도 공유했었다.

일부 생각 없는 인스타그램 사용자는 문제의 게시물에 대해 “처음으로 코끼리가 되고 싶다고 생각했다”와 같은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사용자들은 이는 "동물권 침해”라고 지적하며 맹비난했다.

한 사용자는 “코끼리 위에 벌거벗은 채로 있는 것이 부끄럽지 않나? 코끼리는 살아있는 생명”이라면서 “돈에 눈이 멀었다”고 지적했다.

게시물은 여러 동물보호단체로부터도 비난을 받았다. 코끼리보호단체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Save the Asian Elephants)는 “또 다른 비극적인 사소화”라고 비판했다. 여기서 말하는 사소화는 동물 학대 의미를 축소해 가해자의 행동을 사소하게 느끼도록 하는 것을 말한다.



세이브 더 아시안 엘리펀츠에 따르면, 수마트라 코끼리와 같은 아시아 코끼리들은 관광과 인간의 오락이라는 명목 아래 잔혹한 학대를 받고 있다.

수마트라 코끼리는 삼림 벌채와 자연 서식지 악화 탓에 개체 수가 더욱더 줄어 지난 2012년부터 멸종위기종(EN·Endangered)에서 심각한 멸종위기종(CR·Critically Endangered)으로 등급이 바뀌었다. 2017년 내셔널지오그래픽이 발표한 한 보고서에서는 이 코끼리의 개체 수가 700마리에서 1000마리로 추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코끼리는 원래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섬에서만 살지만 발리 섬에서 관광 목적으로 도입해 이곳에서도 착취를 당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논란의 대상이 된 러시아 인플루언서는 인스타그램 계정에서 문제의 게시물을 삭제한 것인지 아니면 비공개 처리한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보이지 않게 바꿔놨다. 그녀의 팔로워는 논란 이후에도 늘어나 현재 54만1000명을 넘어선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

사진=알레샤 카펠니코바/인스타그램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