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교도소의 충격적인 인권 유린…강제 항문검사에 폭행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시아 교도소 외부. 사진=AFP 연합뉴스

▲ 현지의 인권단체가 공개한 영상 캡쳐. 속옷만 입은 수감자가 교도관들에게 둘러싸인 채 강제 신체 검사에 항의하고 있다. 오른쪽에 서 있는 여성 의사는 이를 제재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의 한 교도소 수감자들이 끔찍한 인권유린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을 입증하는 영상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영국 더타임스 등 해외 언론의 25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수감자들의 인권을 침해하기로 악명이 높은 야로슬로블 IK-1 교도소 내부에서 벌어진 실제 상황을 생생하게 담고 있다. 충격적인 내용의 영상은 2016년 4월부터 촬영돼 왔으며, 현지 인권단체에 의해 최근에서야 공개됐다.

영상에는 속옷만 입은 남성 수감자들과 교도관들이 등장한다. 교도관들은 수감자에게 항문 등 신체 수색을 위한 탈의를 명령했지만 수감자 일부는 이에 반발했다.

제복을 입은 교도관들은 강제로 수감자의 속옷을 벗겼으며, 이 과정에서 항의하는 수감자들을 곤봉으로 잔인하게 구타하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현장에는 제복을 입은 교정직 근무자인 여성 의료진도 있었지만, 폭행을 제지하려는 움직임은 없었다.

도리어 이 의료진의 손에는 강제로 항문을 확장해 고통을 줄 수 있는 도구가 들려있었다고 인권단체는 밝혔다.

▲ 러시아의 인권단체가 공개한 영상 캡쳐. 교도소 내 수감자가 교도관들로부터 구타를 당한 뒤 쓰러진 모습을 담고 있따

▲ 러시아의 인권단체가 공개한 영상 캡쳐. 교도소 내 수감자가 교도관들로부터 구타를 당한 뒤 쓰러진 모습을 담고 있따

 

고문을 당한 수감자는 끔찍한 고통에 몸부림치며 비명을 지르지만, 카메라 바깥쪽에 있는 교도관은 “더 강하게 (폭행하라)!”라고 외치는 목소리도 들을 수 있다.

폭행당한 수감자는 그 자리에서 쓰러졌지만 교도관들은 응급처치를 실시하지 않았다. 구타를 당한 수감자는 처벌 감방에 홀로 남겨졌고, 과다 출혈 증상으로 뒤늦게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결국 숨을 거뒀다.

영상을 공개한 인권단체는 숨진 수감자의 시신에서 장기 대부분이 사라진 상태였다고 주장했다. 당시 교도소 측은 시신을 수색해야 한다는 이유로 숨진 수감자의 시신을 일정 시간 관리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인권단체는 해당 교도소에서 근무했던 전 교도관 등 내부 고발자로부터 영상을 확보했으며, 이를 유럽 인권재판소로 보내 처벌을 요구하고 있다. 영상에 교도관과 경찰 등 가해자들의 얼굴까지 선명하게 촬영된 만큼, 조만간 이를 토대로 한 심문 조사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