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코로나19 이겨낸 美 105세 할머니에게 ‘비결’ 물으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로나19 완치판정을 받은 뒤 선글라스와 니트 모자로 멋을 낸 미국의 105세 할머니

미국의 105세 할머니가 코로나19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승리하고 무사히 일상으로 돌아가 희망을 전했다.

포스뉴스 등 현지 언론의 24일 보도에 따르면 미국 뉴저지 주 마나호칸의 한 요양원에 거주하는 루시아 디클러크 할머니는 올해 105세로, 스페인 독감이 발발했던 1918년에도 생존해 있었다.

전 세계를 뒤흔든 두 번째 팬데믹이 시작되고, 자신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사실을 알게 된 당시에는 두려움을 감추지 못했다. 디클러크 할머니는 “코로나19에 걸렸다는 것을 알고 무서웠다. 고립되야 한다는 사실이 두려웠고, 요양사나 간호사와 매일 이야기를 나누며 보내던 시간을 놓쳐야 한다는 게 속상했다”고 당시 심정을 떠올렸다.

불행 중 다행은 디클러크 할머니에게 특별한 증상이 나타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비록 눈에 띄는 증상은 없었지만, 고령인 만큼 언제 위급한 상황이 닥칠지 알 수 없는 일이었다.

불안한 마음으로 가득찼던 할머니에게 다시 평정심을 안겨준 것은 다름 아닌 신앙이었다. 독실한 천주교 신자인 디클러크 할머니는 하루도 빠짐없이 ‘신이 나를 지켜줄 것’이라는 생각을 잊지 않았다. 주변 사람들에게도 마치 선언하듯 입 밖으로 되뇌이며 강조했다.

▲ 코로나19 완치 판정을 받은 미국 105세 할머니의 젊은 시절 사진

놀랍게도 할머니는 단 2주 만에 완치판정을 받고 무사히 보금자리로 돌아왔다. 두 아들과 다섯 손주, 증손주 12명, 고손주 11명 등의 가족은 할머니의 무사 귀환을 진심으로 축하했다.

코로나19를 물리친 비결을 묻는 언론의 질문에는 주저없이 ‘기도’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한 번에 한 걸음씩’, ‘정크푸드는 먹지 않기’ 등을 꼽았다. 무엇보다도 강조한 비결 중 하나는 진(gin)에 적신 건포도 9개였다. 할머니는 “늘 작은 항아리 안에 진과 황금색 건포도를 채워두고, 매일 아침 9개씩 먹었다”고 말했다.



할머니의 자녀와 손주들은 또 다른 비결을 공개했다. 가족들은 디클러크 할머니가 평상시 알로에 주스를 매우 애음하며, 베이킹 소다로 이를 닦는 습관이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할머니는 99세이 될 때까지 틀니를 사용하지 않을 정도로 치아 건강이 좋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할머니의 손녀는 “평소 할머니께서는 건강과 장수의 비결로 늘 기도하며, 어떤 일이든 서두르지 않고, 정크푸드는 먹지 않는 것이라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