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남미 오징어 씨 마를라…싹쓸이 조업 중인 수많은 中어선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남미 대서양에서 수자원을 싹쓸이하는 중국 선단의 사진이 처음으로 공개됐다.

아르헨티나 해군은 정찰기에서 촬영한 중국 선단의 사진을 현지 언론을 통해 지난달 27일(이하 현지시간) 공개했다.

1월 말부터 2월 초 사이 아르헨티나 해군 정찰기가 찍은 사진을 보면 중국 선단은 아르헨티나의 EEZ(배타적 경제 수역) 바로 밖에서 밤바다를 대낮처럼 밝히고 오징어잡이 조업 중이다.

해군 관계자는 인터뷰에서 "어림잡아 수백 척의 채낚이선이 매일 조업을 하고 있다"면서 "EEZ 침범 가능성에 대비해 모니터링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아르헨티나 EEZ에 바짝 근접해 오징어를 싹쓸이하고 있는 중국 선단은 지난해 출현해 중남미 각국을 바짝 긴장시킨 바로 그 공포의 선단이다.

EEZ 침범에 강력히 대응하는 아르헨티나 해군이 눈에 불을 켜고 경비를 서고 있어 연안으로부터 200해리 안으론 들어오지 못하고 있지만 201해리 지점엔 거대한 해상도시가 떠 있는 듯하다. 아르헨티나는 2016년 3월 자국 EEZ에서 불법 조업하다 도주한 중국 원양어선을 격침시킨 바 있다.

중국 선단은 에콰도르를 거쳐 페루, 칠레로 남하한 뒤 오징어 조업시즌에 맞춰 지난해 12월 아르헨티나 대서양으로 넘어왔다. 아르헨티나의 오징어 조업시즌은 매년 1월부터 7~8월까지 이어진다.

해군 관계자는 "언제든 대규모 어장 도발이 있을 수 있어 감시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싹쓸이 조업으로 아르헨티나 오징어 어장은 초토화하고 있다.

중국 채낚이선은 하루에 적게는 10톤, 많게는 20톤 오징어를 잡는다. 아르헨티나 채낚이선협회의 회장 후안 레디니는 "그간 외신에 보도된 대로 중국선단을 300척으로 본다면 중국 선단의 어획량은 아무리 적게 잡아도 10일 3만 톤, 1달 9만 톤에 이르게 된다"고 말했다.



레다니는 "이런 식으로 2달만 조업하면 아르헨티나의 연간 어획량보다 많은 오징어를 잡아 간다"면서 "싹쓸이 조업으로 아르헨티나 어장에서 오징어는 씨가 말라버린다"고 안타까워했다. 아르헨티나의 연간 오징어 어획량은 17만 톤 정도다.

현지 언론은 "중국의 싹쓸이 조업으로 걱정이 많은 건 우루과이도 마찬가지"라면서 "남미 국가의 공동 대응 필요성도 제기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아르헨티나 해군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