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물 마시러 갔다 사라진 인도 소녀 결국 시신으로…성폭행 후 살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일 더타임스오브인디아는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실종된 10대 소녀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소녀는 깊은 구덩이에 알몸으로 누워 있었다.

인도에서 또 한 번 끔찍한 강간 살인 사건이 발생했다. 4일 더타임스오브인디아는 우타르프라데시주에서 실종된 10대 소녀가 결국 숨진 채 발견됐다고 전했다. 발견 당시 소녀는 깊은 구덩이에 알몸으로 누워 있었다.

지난달 25일 우타르프라데시주 불란드샤르시의 한 농장에서 10대 소녀가 사라졌다. 어머니, 언니와 하루 종일 농장 일을 하다 지친 소녀는 근처 우물로 물을 마시러 갔다가 돌아오지 않았다. 말을 더듬는 언어장애가 있긴 했지만 마을 사람 모두가 소녀의 장애를 알고 있어 의사소통에는 어려움이 없었기에 어머니와 언니는 곧 오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생각했다는 전언이다.

하지만 두 시간이 넘도록 소녀가 돌아오지 않자 어머니와 언니는 사방으로 소녀를 찾아다녔다. 농장 근처 일용직 노동자 하렌드라(22)의 집에도 들렀지만 소녀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사흘 동안 마을 전체를 뒤진 가족은 경찰에 실종 신고를 내고 초조하게 소녀의 소식을 기다렸다.

▲ 수상한 낌새를 알아차리고 그의 집을 수색한 경찰은 마당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마당 한구석이 갈아 엎은지 얼마 되지 않은 듯 흙 색깔이 달랐다. 곧장 땅을 파내려간 경찰은 깊은 구덩이에서 사라진 소녀의 시신을 발견했다.

탐문수사에 들어간 경찰은 2일 농장 근처의 하렌드라 집을 다시 찾았다. 하지만 문은 굳게 잠겨 있었고, 인기척도 느껴지지 않았다. 경찰이 담을 넘어 그의 집으로 들어가던 그때, 하렌드라가 경찰을 피해 줄행랑을 쳤다. 수상한 낌새를 알아차리고 그의 집을 수색한 경찰은 마당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다. 마당 한구석이 갈아엎은 지 얼마 되지 않은 듯 흙 색깔이 달랐다. 곧장 땅을 파 내려간 경찰은 깊은 구덩이에서 사라진 소녀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은 소녀가 알몸 상태로 구덩이 안에 누워 있었으며, 성폭행 후 목이 졸린 흔적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달아난 용의자는 얼마 가지 않아 덜미가 잡혔다. 체포된 용의자는 경찰 심문에서 범행을 자백했다. 델리 지역에서 일을 찾아 잠시 우타르프라데시주를 찾은 그는 소녀를 성폭행하고 살해했다고 인정했다. 자투리땅을 경작하며 근근이 살아가는 영세 한계농인 소녀의 아버지는 가난 때문에 농장일을 거들다 딸이 잘못된 게 아닌가 하는 자책에 시달리고 있다.

‘강간 공화국’이라 불리는 인도에서는 하루가 멀다고 성폭행 사건이 벌어지고 있다. 2012년 뉴델리 여대생 버스 성폭행 살해 사건 이후 관련 처벌이 강화됐으나, 성범죄는 좀처럼 근절되지 않고 있다. 인도국가범죄기록국(NCRB)에 따르면 2018년 경찰에 집계된 성폭행 사건은 3만3천977건에 달한다. 15분마다 한 번꼴로 성폭행 사건이 일어난 셈이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