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개가 운전을?…주인 태우고 오토바이 질주하는 반려견 논란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토바이 운전대를 잡고 신나게 질주하는 반려견 라이더가 콜롬비아에서 포착됐다.

콜롬비아 안티오키아주(州) 메데진의 한 도로에서 최근 스마트폰 카메라에 잡힌 실제 상황이다. 마침 같은 길을 달리던 한 자동차에 타고 있던 주민이 찍은 영상을 보면 반려견이 오토바이 운전대를 잡고 있다.

후드티를 입고 방풍 고글까지 착용한 반려견은 오토바이 운전에 익숙한 듯 몸을 앞으로 숙인 채 시선을 정면에 고정하고 질주 중이다.



반려견 뒤에는 헬멧을 쓴 남자가 앉아 있다. 견주로 보이는 남자는 반려견의 오토바이 운전 솜씨를 100% 신뢰하는 듯 전혀 불안한 기색을 보이지 않는다.

핸드폰 카메라를 들이댄 촬영자에게 손가락 V자를 그려 보이는 등 여유를 보인다. 그러면서 남자는 가끔 반려견의 허리를 툭툭 쳐준다. 기특하게도 잘하고 있다고 견주가 반려견에게 보내는 격려의 신호다.

52초 분량의 반려견 라이더 영상은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 공개되면서 단번에 화제가 됐다. 알고 보니 라이더 반려견이 메데진에서 목격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었다.

영상이 폭발적인 관심을 끌면서 취재에 나선 현지 언론은 "반려견 라이더가 종종 길에서 목격된다"는 복수의 목격자를 만났다.

끈질긴 추적 끝에 현지 언론이 찾아낸 반려견 라이더의 이름은 나타차, 견주는 메데진에서 혼자 살고 있는 한 청년이었다. 청년은 "따로 살고 있는 엄마와 누나에게 갔다가 입양한 개를 보고 첫 눈에 반해 데리고 와 키우고 있다"면서 "딸처럼 아끼는 반려견"이라고 말했다.

반려견이 라이더가 된 경위에 대해 청년은 "교통수단으로 오토바이를 이용하고 있어 반려견을 태우기 시작했다"면서 "언제부턴가 운전을 가르쳤는데 나타차가 훌륭하게 해내더라"고 설명했다. 이어 "종종 반려견에게 오토바이 운전을 맡기지만 지금까지 단속에 걸리거나 제지를 당한 적은 없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인터넷에선 위험천만한 행동이라는 지적이 잇따르고 있다. "무책임의 극치", "저러다 사고나면 책임은 누가 지나?", "타인의 목숨까지 위험에 빠뜨리는 짓"이라는 등 비판이 쇄도했다.

청년은 이에 대해 "신중하지 못한 부분이 있었던 것 같다"면서 "앞으론 나타차에게 운전을 맡기지 않겠다"고 했다. 한편 메데진 교통당국은 이 건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았다.

사진=영상 캡쳐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