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성 성폭행 뒤 유기하는 과정 유튜브 생중계…러시아 발칵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여성을 성폭행하고 내다버리는 끔찍한 범죄를 유튜브로 생중계한 러시아 갱단 가해 무리 중 한 명

러시아에서 여성을 성폭행하고 이후 쓰레기 버리듯 유기하는 모습이 유튜브로 생중계 되는 사건이 발생해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 등 해외 언론의 26일 보도에 따르면 해당 영상은 수도 모스크바에서 북쪽으로 241km 떨어진 야로슬라블리에서 촬영됐으며, 유튜브 및 텔레그램으로 생중계됐다.

피해 여성은 30세로 추정되는 여성이며, 이 여성은 가해 무리 중 한 명과 교제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에 따르면 최소 1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가해 무리는 현지 갱단이며, 이들은 여성을 폭행하기 전 ‘데이트 강간’에 사용되는 약물을 투여한 것으로 확인됐다.

▲ 여성을 성폭행하고 내다버리는 끔찍한 범죄를 유튜브로 생중계한 러시아 갱단 가해 무리 중 한 명

가해 무리는 아파트로 보이는 장소에서 여성을 성폭행한 뒤 아파트 단지 내 쓰레기 처리장에 여성을 버려뒀다. 이 모든 과정은 유튜브와 텔레그램을 통해 생중계됐으며, 가해 무리는 끔찍한 범행을 저지르면서도 동시접속한 시청자들에게 슈퍼챗(시청자가 제작자에게 후원하는 기능)을 유도했다.

가해자들은 후원금이 쏟아질 때마다 더욱 폭력적인 행동을 보여주겠다고 약속하기까지 했다. 예컨대 여성을 성폭행하는 것도 모자라 화장실이나 냉장고를 부수고 꽃병을 집어던지는 등의 행위였다.

끔찍한 일을 당한 뒤 쓰레기장에 버려졌던 여성은 가족의 품으로 돌아왔지만, 이후 가족과 친구들이 온라인에서 해당 영상을 발견한 뒤 경찰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 동영상 캡쳐

경찰은 문제의 영상 이전에도 같은 수법으로 교제하던 여성에게 약물을 투여하고 성폭행하는 영상을 촬영한 뒤 이를 유튜브에 게재했다가 삭제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현재 관련자들을 대상으로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러시아에서는 유튜브와 같은 대중적인 영상 플랫폼을 통해 범죄에 해당하는 자극적인 영상을 올리고 인지도와 돈을 버는 사례가 늘고 있어 비판적 목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 지난해 여자친구를 구타한 뒤 고통스러워하는 모습과 영하의 추운 날씨에 발코니에 가두는 모습을 생중계 했던 러시아 유명 유튜버. 당시 피해를 입은 여성은 결국 사망했다.

지난해 30대 유명 유튜버는 20대의 여자친구를 구타한 뒤 고통스러워하는 모습과 영하의 추운 날씨에 발코니에 가두는 모습 등을 생중계 했다가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이 남성은 여자친구가 저체온증으로 의식을 잃은 뒤 결국 사망하는 순간까지도 슈퍼챗을 노리고 방송을 끄지 않은 사실이 확인돼 더욱 논란이 됐다.



러시아 당국은 유튜버들을 개인사업자로 등록하고 후원금 등에 대한 세금을 반드시 납부하게 하는 내용과, 현지법을 위반할 시 경찰이 추적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내용의 법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