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기는 남미] 베네수엘라에서 여자가 구치소에 들어가면 겪는 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진=자료사진

베네수엘라의 구치소에서 여자들이 부당한 대우를 받는 사례가 비일비재하게 발생하고 있다는 폭로가 나왔다. 가장 흔한 사건은 조건부로 관계를 갖자는 황당한 제안이다.

베네수엘라의 비정부기구(NGO) '자유의 창'은 최근 보고서에서 여자구치소 실태를 고발했다. 카라카스 인근 사모라 지역의 한 경찰서 내 구치소에서 19살 여성이 얼굴에 총을 맞고 사망한 직후 낸 보고서다.

보고서에서 단체는 "여자가 사망하기 전 경찰로부터 육체적 관계를 맺자는 제안을 받았다"며 "이를 거부하자 경찰이 강제로 관계를 시도했고, 저항하자 총을 맞은 것"이라고 밝혔다.

단체의 코디네이터 카를로스 니에토 팔마는 "2019년 3월에 이미 공개적으로 고발한 사회적 문제지만 구치소 실태엔 변한 게 없다"며 "경찰들이 식사나 보호를 조건으로 성관계를 요구하는 일이 여전히 일상처럼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베네수엘라에선 구치소나 교도소에 수감된 사람과 관리의 책임을 진 공무원 간 성관계가 법으로 금지돼 있다. 여권과 관련된 법이 제정되면서 명문화된 금지조항이다. 하지만 현장에선 규정이 지켜지지 않는다는 게 단체 '자유의 창'의 고발이다.

'자유의 창'이 낸 보고서에는 이를 뒷받침하는 생생한 증언이 다수 담겨 있다. 사망한 19살 여성과 같은 구치소에 있었다는 복수의 증인도 목격한 사실을 가감 없이 모두 털어놨다.

증인들은 "사건이 발생한 경찰서에서는 서장이 구치소 여자들을 성적으로 유린하는 데 앞장서고 있다"며 "서장의 묵인 아래 경찰들이 떼를 지어 (성관계를 하려고) 여자구치소로 들어오곤 한다"고 말했다.

경찰들은 "식사를 제대로 주겠다", "교도소로 이감될 수 있도록 힘을 써주겠다", "구치소에 있는 동안 안전을 보장한다"는 등 대가를 약속하며 여자들에게 성관계를 제안한다고 한다. 소수의 여자들이 제안을 받아들이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여자들은 제안을 거부한다. 거부하거나 저항하는 여자들에게 경찰들은 총을 빼든다. 19살 여성이 얼굴에 총을 맞고 사망한 것도 이런 상황이었다고 증인들은 밝혔다.



'자유의 창'은 "구금의 규정이 지켜지지 않는 데 근본적인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법률상 경찰은 구치소에 72시간 이상 사람을 가둬둘 수 없지만 이 규정이 지켜지지 않고 있다는 것이다. 때문에 베네수엘라 구치소 실태는 열악하기 그지없다. 수감자는 정원을 초과한 지 오래다. 베네수엘라 구치소 정원은 전국적으로 7457명이지만 지난해 말 구치소에 수감된 사람은 정원의 3배에 달하는 2만4218명이었다.

환경이 열악하고 식사조차 제대로 제공되지 않고 있다 보니 경찰들이 거래를 하자며 여자들에게 접근하는 일이 일상이 됐다고 여성단체들은 한목소리로 지적하고 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