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동양인 어드밴티지” 5살 앞에서 주먹 날려…아시아계 가족 봉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아시아계 미국인 가족이 벌건 대낮 뉴욕을 상징하는 센트럴파크 한복판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1일(현지시간) ABC7은 미국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에서 아시아계 일가족을 상대로 한 공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아시아계 미국인 가족이 벌건 대낮 뉴욕을 상징하는 센트럴파크 한복판에서 묻지마 폭행을 당했다. 1일(현지시간) ABC7은 미국 뉴욕 맨해튼 센트럴파크에서 아시아계 일가족을 상대로 한 공격 사건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달 27일 정체불명의 괴한이 센트럴파크 서쪽 헌쉐드록스 호수 근처에서 아시아계 일가족을 공격했다. 화창한 날씨 속에 5살 아들, 아내와 산책을 즐기다 괴한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한 A씨(38)는 얼굴이 골절됐다. A씨는 “공원을 어슬렁거리며 혼자 중얼거리던 괴한이 5살 아들을 데리고 있는 아내에게 다가가 귀에 대고 무슨 말인가를 속삭였다. 음담패설이었고 아내는 매우 불편해했다. 일단 가족을 데리고 자리를 피했다”고 밝혔다.

A씨 가족은 괴한을 피해 3번이나 자리를 옮겼지만 괴한은 그때마다 이들 뒤를 쫓았다. 그리곤 호숫가 바위 사이 사각지대로 일가족을 몰아세웠다. A씨는 “이제 정말 괴한이 코앞까지 와 있었다. 마스크를 쓰지 않은 그에게 ‘이곳은 꽤 큰 공원이다.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자’고 말하며 다독였다. 그러자 또다시 무어라 중얼거리던 괴한은 ‘너는 마스크를 가지고 있구나. 그게 바로 어드밴티지다. 너희들은 항상 유리하다’고 쏘아붙이며 주먹을 날리곤 달아났다”고 설명했다.

괴한이 휘두른 주먹에 A씨는 뺨 두 곳이 골절됐고 눈은 핏줄이 터져 붉게 변했다. 그는 “눈에 별이 보였다. 땀인 줄 알았는데 만져보니 얼굴에는 피가 줄줄 흐르고 있었다. 하지만 무엇보다 가족의 안전이 우선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이번 사건이 최근 급증한 아시아계 증오범죄인지 여부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 하지만 피해자는 아시아계인 본인 가족이 범죄 표적이 됐던 것만은 분명하다고 지적했다. A씨는 “범행 동기가 인종 문제에서 비롯된 것인지는 알 수 없다. 아시아계 여성에 대한 집착과 고정관념 때문이었는지도 모르겠다. 다만 우리 가족을 표적으로 삼은 것만은 확실하다고 본다. 이런 문제를 알릴 가치가 있다고도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그렇다고 이번 일로 분노가 치밀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A씨는 “미워할 여지가 없다. 증오는 사랑으로 잠재우기 전까지는 변형을 거듭하며 끊임없이 진화할 것”이라며 증오를 증오로 갚을 생각이 없음을 시사했다.

▲ 신원을 밝히기를 꺼려한 피해자 A씨는 ABC7(뉴욕) 세판 김(김세환) 기자와의 인터뷰에서 “미워할 여지가 없다. 증오는 사랑으로 잠재우기 전까지는 변형을 거듭하며 끊임없이 진화할 것”이라며 증오를 증오로 갚을 생각이 없음을 시사했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현재 증오범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피해자는 목격자가 촬영한 용의자 사진을 경찰에 제공했다면서, 경찰이 어서 빨리 용의자 사진을 공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미국 내 아시아계 인종차별은 코로나19 사태와 함께 증오범죄로 악화하는 모양새다. 아시아·태평양계(AAPI) 혐오 중단을 요구하는 비영리단체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접수된 아시아계 증오범죄는 모두 3292건이었다. 올해 들어서는 벌써 503건의 아시아계 증오범죄가 보고됐다. 이 중 68.1%가 폭언 피해였으며 의도적 회피가 20.5%, 신체적 폭행은 11.1%를 차지했다. 출신 국가를 살펴보면 중국이 42.2%로 가장 많았으며, 한국은 14.8%로 그 뒤를 따랐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