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혼녀는 자격 없어” 왕관 빼앗긴 미시즈 스리랑카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7일 뉴스퍼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BBC방송은 ‘미시즈 스리랑카’ 대회 우승자가 행사 막판 왕관을 빼앗기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사진=AFP 연합뉴스

스리랑카 미인대회 우승자가 시상식장에서 왕관을 빼앗겼다. 7일 뉴스퍼스트 등 스리랑카 언론과 BBC방송은 ‘미시즈 스리랑카’ 대회 우승자가 행사 막판 왕관을 빼앗기는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4일 푸슈피카 데 실바(31)가 ‘미시즈 스리랑카’ 우승자로 선정됐다. 우승의 기쁨에 어쩔 줄을 모르는 데 실바 머리 위에 왕관이 씌워진 순간, 전년도 우승자 카롤린 주리(28)가 갑자기 데 실바의 왕관을 벗겼다.

마이크를 집어 든 주리는 “규정상 기혼 여성만 상을 받을 수 있고, 이혼녀는 수상 자격이 없다”며 실바를 내몰았다. 주리가 거칠게 왕관을 빼앗으면서 데 실바는 머리에 상처까지 입었다.

데 실바가 눈물을 글썽이며 무대를 빠져나가는 사이 주리는 자의적으로 왕관을 2등 머리에 씌워주며 마치 전쟁에 승리한 장수처럼 주먹을 쥐어 들었다. 이 과정은 전국에 TV로 중계됐다. 해당 대회는 스리랑카에서 가장 큰 미녀 대회 중 하나로 꼽힌다.



주최 측은 즉각 데 실바가 이혼하지 않은 상태라고 밝히며 사태 수습에 나섰다. 대회 관계자는 "전년도 우승자 주리에게 크게 실망했다. 어떻게 그런 행동을 했는지 모르겠다. 수치스러럽다"면서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그리곤 왕관을 그녀에게 다시 돌려주며 사과했다.

우승자 타이틀을 회복한 데 실바는 기자회견에서 “별거 중이긴 하지만 이혼 상태는 아니”라면서 “혼자 사는 것과 이혼은 완전히 다른 문제”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홀로 아이들을 키우며 어려움을 겪는 싱글맘에게 이 상을 바치겠다”고 말했다. 이어 “만약 이혼한 여성일지라도 이 상을 받을 수 있게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데 실바는 또 주리를 고소하는 등 법적 대응에도 나섰다. 이에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주리와 대회 관계자 등을 불러 사건 경위를 조사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