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에서 가족사진…퍼서비어런스, 소형 헬기와 셀카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퍼서비어런스의 셀카. 그 뒤쪽으로 소형헬기인 인저뉴어티도 보인다. 사진= NASA/JPL-Caltech/MSSS

지구 외의 천체에서 사상 최초로 동력 비행을 준비 중인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로보 퍼서비어런스가 '셀카' 사진을 공개했다. 지난 7일(이하 현지시간) NASA 측은 화성에 착륙한 지 46솔(SOL·화성의 하루 단위. 1솔은 24시간 37분 23초로 지구보다 조금 더 길다)을 맞은 지난 6일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한 셀카 사진을 공개했다.

퍼서비어런스의 로봇팔에 장착된 왓슨 카메라로 촬영한 이 사진을 보면 화성 표면의 바퀴자국과 함께 탐사로보의 전체적인 모습이 한 눈에 드러난다. 특히 약 4m 떨어진 곳에는 사상 최초로 화성에서의 동력 비행을 앞두고 있는 소형 헬리콥터 인저뉴어티(Ingenuity)가 다리를 쫙 펴고있는 것도 보인다.

마치 화성에서 누군가 촬영해준듯 보이는 이 사진은 62장의 각 사진들을 촬영해 합성한 것이다. 당연히 퍼서비어런스의 카메라는 화각 때문에 한 번에 전체적인 모습이 드러나는 셀카를 찍을 수 없다. 이 때문에 여러 번 사진을 나눠 찍고 이미지를 합성한 후 로봇팔의 모습을 지우면 셀카가 완성된다. NASA 전문가들은 퍼서비어런스가 정기적으로 촬영하는 이같은 사진을 보고 기기 상태와 주변 환경을 파악한다.

▲ 퍼서비어런스 하단에서 네다리를 펴고 내려앉은 인저뉴어티의 모습. 사진=NASA

한편 라이트 형제의 첫 비행과도 비견되는 임무를 맡은 인저뉴어티는 지난 2월 18일 퍼서비어런스의 몸 안에 실려 화성 예제로 크레이터에 착륙했다. 원래 인저뉴어티는 옆으로 접혀진 채 퍼서비어런스 배 속에 숨어있었는데 총 6일에 걸쳐 ‘기지개’를 편 후 완전히 분리됐다. 사상 첫번째 비행은 오는 11일 예정으로, 인저뉴어티의 목표는 화성에서도 비행체가 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이다.

▲ 퍼서비어런스의 가상 비행 그래픽

동체가 티슈 상자만한 크기의 인저뉴어티는 너비 1.2m, 무게는 1.8㎏이며 동력원은 6개 리튬이온 배터리로, 비행 중에는 자체 태양광 패널로 충전한다.

또한 인저뉴어티는 지구 대기의 1% 정도로 희박한 화성 대기층에서 날 수 있도록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날개 4개가 분당 2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첫번째 테스트에서 최대 30초 동안 3m 높이의 비행에 나설 예정이며 앞으로 시간과 높이를 조금씩 늘리며 테스트를 이어갈 계획이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