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과학

세계네티즌, ‘스타크’ 한국 최초 공개에 “버럭”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19일 ‘스타크래프트2’의 데모영상이 한국에서 세계최초로 공개되자 이를 두고 유튜브 네티즌들의 반발이 거세다.

세계적인 인기 게임이 한국에서 최초로 공개된 점과 데모영상에 한국어가 포함되어 있다는 것 때문.

이번에 공개된 오프닝 영상에는 ‘현역’과 ‘올것이 왔군’이라는 한국어가 포함되어 있다.

대부분의 외국 네티즌들은 이 단어가 “무슨 뜻이냐” 며 궁금해하는 가운데 “미국인들이 만든 게임에 한국어를 쓰다니.” (kunomchu), “게임 로고까지 한국어로 쓰려는 것은 아니겠지?”(LumenAeternus), “난 한국어가 싫어”(rooki1)라며 불만을 표하는 댓글들이 상당수 눈에 띄었다.

그러나 “한국에서 공개했으니 한국어를 쓰는 것이 당연.”(Sagramorbald), “영어 더빙은 따로 했을 것”(kisstharing) 등 긍정적인 의견의 네티즌도 있었다.

이외에도 게임에 대한 높은 기대를 드러내는 의견들도 많았다.

네티즌 ‘minisiets’은 “인생 최고의 소식 중 하나”라고 적었으며 ‘pantweasel’은 “스타크래프트의 영광을 찬양하라!”등 식지 않은 ‘스타크 열풍’을 보여줬다.

화제의 ‘스타크래프트 2’ 데모영상은 UCC사이트 유튜브(YouTube.com)에서 하루만에 61만여건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20일 현재 ‘가장 많이 본 동영상’에 올라있다.



사진=스타크래프트 홈페이지

관련기사 ’스타크래프트2’ 3D로 무장하고 세계 첫 공개

나우뉴스 박성조 기자 voicechord@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